사회사회일반
추석차례 지방쓰는법, '관계·직위·이름·신위' 4가지 순서만 기억하자!
김양희 기자  |  yanghee722@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3  09:06: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방쓰는법(사진=다음포털사이트)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추석을 맞아 헷갈리기 쉬운 추석차례 지방쓰는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방은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써 종이로 만든 신주(神主)를 말하며 너비는 6cm, 길이 22cm 정도가 좋다, 지방에는 한지(백지)를 사용하지만 한지가 없다면 깨끗한 창호지나 백지로도 가능하다.

지방의 글씨는 붓을 사용해 세로로 적으며, 내용은 주로 한자로 적지만 최근에는 한글로 적는 경우도 있다. 지방에 들어가는 문구의 순서는 먼저 돌아가신 분과 제사 주관자와의 관계를 적고, 두번째로 돌아가신 분의 직위를 적는다. 세번째로 (남성)성별에 따른 호칭, (여성) 본관 성씨를 적으며, 마지막으로 고인의 자리(신위)의 순서로 적는다.

지방에 쓸 조상이 두 분 이상이라면 왼쪽에 남자 조상을, 오른쪽에 여자 조상을 쓴다. 여자 조상이 두 분 이상이라면 남자 조상의 오른쪽에서부터 이어서 쓰면 된다.

부모님 두 분이 돌아가셨을 경우에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쓰는 것이 원칙이며 아버지는 왼쪽, 어머니는 오른쪽에 적는다. 부모님 중 한 분이 생존해 계신다면 지방에 한 분만 쓰면 된다.

돌아가신 분과 제사 주관자와의 관계에서 고인이 제주(祭主, 제사를 모시는 사람)의 아버지라면 '考(고)', 어머니는 '妣(비)', 조부는 '顯祖考(현조고)', 조모는 '顯祖妣(현조비)' 증조부는'顯曾祖考(현증조고)' 증조모는 '顯曾祖妣(현증조비)' 고조부는 '顯高祖考(현고조고)' 고조모는 '顯高祖妣(현고조비)'라 쓴다.

또한 고인이 제주의 남편이라면 아버지를 뜻하는 '考(고)' 대신 임금 '辟(벽)'을 넣어 '顯辟學生府君神位(현벽학생부군신위)'라 적는다. 이때 남편은 존경의 의미인 '顯(현)'과 남편을 의미하는 '辟(벽)'을 적어 '顯辟(현벽)'이라고 쓰면 되고, 아내의 경우는 '顯(현)' 대신 죽은 사람을 뜻하는 '故(고)'와 아내를 의미하는 '室(실)'을 넣어 '故室孺人+본관+성씨+神位'라 적는다.

이어 고인의 직위를 적을 때는 고인이 남성이라면 '學生(학생)', 여성은 '孺人(유인)'으로 적는 것이 일반적이다.

마지막으로 지방에 고인의 이름을 적을 때는 남자조상은 모두 '府君(부군)'이라 쓰고 여자조상은 본관과 성씨를 쓰며 동생이나 자식의 경우에는 이름은 적고, 지방의 마지막에는 '神位(신위)'를 적는다.
 

김양희 기자 | 2018-09-23 09:06:05
김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