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이슈
조윤선 석방, '시늉'만 하고 있는 적폐청산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2  09:00: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1 캡처

(서울=국제뉴스) 정한샘 기자 =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석방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조윤선 전 장관은 22일 새벽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8개월여 만에 취재진들 앞에 모습을 보였다.

조윤선 전 장관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같은 까닭으로 구속 기한이 만료되면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게 됐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일부러 시간끌기가 아니냐’는 의구심도 증폭되고 있는 상황.

때문에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는 국정농단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의 재판을 촉구한 이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당시 박영수 "2016년 12월 1일 업무를 시작해 국정농단 사건들을 기소한 지 1년 6개월여가 지난 지금 이대 학사비리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이 아직 항소심 또는 상고심을 계속하고 있다"고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어 "재판 장기화로 다수의 주요 구속 피고인이 재판이 종료되기도 전에 구속 기간 만료로 속속 석방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정농단 사건의 신속한 해결을 희망했던 국민의 염려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신속한 재판을 촉구했다.
 

정한샘 기자 | 2018-09-22 09:00:55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