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남북정상,백두산 천지서 '새로운 역사' 강조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0  14:49: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평양사진공동취재단

-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다"

- 남북정상, 백두산서 "새로운 역사" 담아 문재인 대통령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오는 시대 곧 올 것"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20일 오전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천지를 함께 바라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3분 백두산 천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장군봉에 동시 도착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 사람들이 부러워합니다. 중국 쪽에서는 천지를 못 내려갑니다. 우리는 내려갈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경이 어디입니까"라고 묻자 김정은 위원장은 (왼쪽부터 오른쪽까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설명하고 "백두산에는 사계절이 다 있습니다"고 말했다.

리설주 여사는 7~8월이 제일 좋습니다. 만병초가 만발합니다"라고 말하자 김정은 위원장은 "꽃보다는 해돋이가 장관입니다"라고 백두산의 아름다움을 자랑했다.

문 대통령은 "한라산에도 백록담이 있는데 천지처럼 물이 밑에서 솟지 않고 그냥 내린 비, 이렇게만 돼 있어서 좀 가물 때는 마릅다"전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옆에 있는 보장성원에게)천지 수심 깊이가 얼마나 되느냐?고 물었다.

리설주 여사가 바로 "325m입니다. 백두산에 전설이 많습니다.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말도 있고, 하늘의 선녀가, 아흔아홉 명의 선녀가 물이 너무 맑아서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전설도 있는데, 오늘은 또 두 분께서 오셔서 또 다른 전설이 생겼습니다"고 답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제인 대통령은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지요.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다하고"라면서 "제가 위원장께 지난 4.27 회담 때 백두산 붐이 있어서 우리 사람들이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많이 갔다. 지금도 많이 가고 있지만, 그때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었다.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어요.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다"고 기쁨을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천지로 내려가 대화를 이어가며 기념촬영도 가졌다.

이형노 기자 | 2018-09-20 14:49:02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