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재인 대통령 직무긍정·부정률 격차가 10%p이내[한국갤럽]9월 첫째 주 긍정률이 4%p 하락 vs 부정률 4%p 상승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7  14:01: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한국갤럽 켑쳐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 5주 연속 하락하면서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직무 긍정·부정률 격차가 10%p이내로 줄었다.

7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9월 첫째주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여론조사에 긍정 49%, 부정 42% 기록하며 긍정률이 4%p 하락한 반면 부정율은 4%p 상승했다.(9% 의견 유보)

문재인 대통령의 부정률 평가 이유로 (423명,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1%), '대북 관계/친북 성향'(8%),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이상 6%), '과도한 복지'(4%), '세금 인상',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이상 3%) 등을 지적했다.
특히 최저임금, 일자리,소득주도성장 논란, 부동산 시장 불안정 등이 심화되면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지난주(데일리 제321호, 2018년 8월 5주)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에서도 현 정부가 경제·고용노동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50%를 웃돌았으며, 매월 초 조사하는 향후 1년 경기·살림살이 등 경제 전망에서는 4개월 연속 비관론이 낙관론을 앞섰다.

또한 정당별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 41%, 무당층 25%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이 각각 12%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9%, 민주평화당 1%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지지도가 각각 1%포인트, 2포인트 상승했고 무당층도 3%포인트 줄었으며 자유한국당,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변함없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응답률: 15%(총 통화 6,750명 중 1,000명 응답 완료)이다.보다 자세한 내용을 한국캘럽 홈페이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형노 기자 | 2018-09-07 14:01:33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