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일반
홍종학 장관 "소상공인 어려움 해소에 적극 나설 것"한국외식업중앙회 찾아 간담회…최저임금 관련 현장 행보 이어가
조현호 기자  |  djejsn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00:4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3일 내년 최저임금이 확정 고시됨에 따라, 애로를 호소하는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완화 대책 마련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행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장관은 9일 한국외식업중앙회를 찾아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홍 장관은 간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전적으로 서민경제에 가중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통상적인 최저임금 인상분 이상의 정부지원을 통한 보전으로 추가적인 부담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외식업계는 2006년 50조892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016년엔 118조8290억원으로 112% 증가했다. 사업체 수는 같은 기간  54만6504곳에서 67만 5199곳으로 20.2%, 종사자수도 145만명에서 199만명으로 33.8% 늘었다.

하지만 과도한 시장진입으로 폐업률은 타 산업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특징을 보이고 있다.

또한 사업체의 86.5%가 5인 미만 소상공인들로 매출액도 1억원 미만이 61.0%로 영세한 실정이다. 10시간 이상 장시간 근무를 요구하는 특성상 최저임금 인상으로 애로를 겪는 대표적인 업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외식업계의 건의사항과 애로사항 및 부담완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논의 됐다.

정부는 대기업의 불공정 관행, 높은 카드수수료와 상가임대료 등 서민경제의 취약한 수익구조를 바로잡아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낮추는 대책의 방향도 소개했다.

홍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대상 확대 등을 내각에 건의해 관철시키는 등 현장애로에 적극대응 중"이라며"앞으로 업종별, 지역별 경청투어 확대 등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 해소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 2018-08-10 00:44:14
조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