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제주도 실종 여성, 남매두고 혼자?… 추측 가능성들 보니
이찬희 기자  |  leec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31  09:53: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도에서 실종된 여성 A씨의 행적이 아직까지 잡히지 않자, 경찰은 공개수사하기로 결정했다.

현재까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별다른 증거와 정황이 잡히지 않아, 제주도 실종 여성에 대한 수사를 가족의 동의를 얻어 공개수사하기로 경찰은 밝혔다.

딸, 아들, 남편과 카라반에서 캠핑을 하다 편의점으로 물건을 사러 간 제주도 실종 여성 A씨는 소식도 없이 돌아오지 않았다.

경찰은 CCTV를 통해 A씨가 세화항 인근 편의점을 혼자 들린 것으로 확인했다.

인근 바다 수색 결과, A씨 명의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슬리퍼 등이 방파제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바다에 빠졌을 가능성에 염두를 두고 경찰은 9차례 수중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인근 공사장의 영향으로 수심 20cm 밖에 확인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둥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편의점을 들른 후에 A씨가 카라반 야영지도 돌아오지 않고 방파제로 간 이유에 대해 의심이 간다고 지난 30일 YTN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 교수는 A씨 혼자 바닷가에서 바람을 쐬려다가 잘못된 일이 벌어졌을 수도 있고 여러 가지 가능성은 있지만 소지품 자체가 인근에서 발견된 걸로 봐서 다른 부분도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감금이나 납치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찬희 기자 | 2018-07-31 09:53:54
이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