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유채영 사망 4주기, 그녀를 위해 눈물 흘린 사람들이 있기에... '마지막 길 외롭지 않아'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25  01:15: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방송 캡처

사망 4주기를 맞이한 故 유채영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4일 故 유채영 사망 4주기를 맞이해 남편 김주환 씨가 편지글을 공개했다.

편지글에서 남편 김주환 씨는 "눈물이 너무 많이 나", "너무 보고 싶다 내 사랑" 등 절절한 글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故 유채영 사망 4주기를 맞이한 가운데 故 유채영의 가족 지인들이 故 유채영에 대해 언급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故 유채영과 절친으로 알려진 김현주는 한 인터뷰에서 故 유채영을 떠올리며 "나의 상처를 치유하게 해준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김현주는 당시 "제일 친한 친구가 누구냐"는 질문에 "지금은 없다"며 "원래 유채영씨랑 제일 친했었다"며 "채영 언니와는 그런 얘기를 아무 거리낌 없이 허심탄회하게 나누곤 했다. 그게 친구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채영 언니는 나를 무한 애정의 시선으로 봐줬다. 늘 긍정적으로 봐주고 날 항상 지지해줬다. 어두운 터널(슬럼프)에서 나올 수 있게 해준데는 채영 언니의 힘이 크다. 늘 끊임없이 '네가 제일 예쁘고 네가 제일 좋다'고 얘기해줘서, 그런 착각을 하면서 상처를 많이 치유하게 됐던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故 유채영의 사망 당시 김창렬은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오프닝에서 친구와 관련된 주제를 언급하던 중 눈물을 흘렸다.

그는 "어렸을 때 아버지께서 '세상에서 친구가 가장 소중하고 중요하다'라고 말씀해 주셨다"며 "예전에는 몰랐는데 이제는 알 것 같다"면서 흐느꼈다. 김창렬은 잠시 말을 잇지 못하다 "죄송합니다"라며 "왜 이 얘기를 하면서 울지.."라고 말끝을 흐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故 유채영은 지난 1989년 그룹 푼수들로 가요계에 데뷔해 그룹 어스와 쿨의 멤버로 활동했다. 지난 1995년에는 쿨을 탈퇴하고 1999년 솔로 가수로 전향해 활동했다. 2008년에는 1살 연하의 사업가인 김주환 씨와 결혼했지만 2013년 10월 위암 말기 판정을 선고 받고 투병하다가 2014년 7월 24일 세상을 떠났다.

정한샘 기자 | 2018-07-25 01:15:21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