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설리, ‘나보다 특이한 사람 많아’...‘변명 못 하는 성격?’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2  19:3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설리 SNS

설리가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22일 설리는 자신의 SNS에서 팬들과 소통을 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풀린눈과 의도를 알 수 없는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설리는 사소한 행동 모두 논란으로 직결되면서 언론의 집중 포화를 맞은 바 있다. 설리는 ‘로리타’, ‘노브라’, ‘동물학대’ 등 매번 범상치 않은 주제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설리는 지난해 그라치아와 인터뷰에서 속사정을 드러낸 바 있다.

설리는 “직설화법 탓에 오해받는 경우가 있다”며 “친한 사람들은 ‘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오해가 생겨 억울할 때가 생겨도 일일이 변명하는 성격이 못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특이하다는 소리도 자주 듣는데 그럴때마다 ‘특이한 사람이 정말 많은데 내가 왜?’라고 반문한다”며 “경계가 아닌 호기심적 발언이다. 남이 생각하는 나에 대해 늘 궁금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를 알면 싫어하지 않을거라는 자신감과 지금 친구를 안 만들면 후회하겟다는 생각으로 ‘나랑 친구할래?’라고 먼저 다가선다”고 평소 성격을 언급했다.

정한샘 기자 | 2018-06-22 19:30:00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