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경주엑스포공원의 새로운 랜드마크…'새 정문' 준공‘당간지주’ 모양 구조물, 황금의 나라 신라 ‘황금색 지붕’ 눈길
김진태 기자  |  n2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0  17:00: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재)문화엑스포는 지난 8일 오후 7시 경주엑스포공원 정문 앞에서 ‘경주엑스포공원 새 정문 준공식’을 개최했다.

   
▲ (사진=김진태 기자) 경주엑스포공원 새 정문

준공식은 신라처용무보존회 처용무 공연으로 시작됐다.

   
▲ (사진=김진태 기자) 신라처용무보존회 처용무 공연

악귀를 몰아내고 평온을 기원하거나 음력 섣달그믐날 악귀를 쫓는 의식인 나례(儺禮)에서 복을 구하며(求福) 추는 춤인 처용무 공연을 통해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발전과 안녕을 기원했다.

   
▲ (사진=김진태 기자) 액땜의 의미, 박바가지 밟기 퍼포먼스

이어 참석한 내빈들이 함께 야간경관조명 버튼을 터치하고, 액땜의 의미로 박바가지 밟기 퍼포먼스도 펼쳤다.

   
▲ (사진=김진태 기자) 기념사 하는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의 새 정문은 당간지주 사이로 랜드마크인 경주타워를 품고 동편 경주엑스포 기념관과도 조화를 이루고 있다”며, “정문 야간조명 시스템을 통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경주엑스포공원 활성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재)문화엑스포는 1998년 이래 20년 동안 유지해 온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의 정문 교체작업을 위해 지난해 11월 설계에 착수, 겨울동안 작업을 거쳐 지난 4월 말 정문을 공개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의 새로운 정문은 좌우 54m, 높이만 해도 16m에 이르는 대형 구조물이다. 통일신라시대 당간지주를 현대화한 것으로 영역에 대한 상징성과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개방성을 표시한다. 당간지주 좌우의 구조체는 서원이나 사찰의 입구에 설치된 삼문 또는 일주문의 형상을 구조물로 표현했으며 황금의 나라 신라를 표현하기 위해 지붕은 황금색을 사용했다.

김진태 기자 | 2018-06-10 17:00:38
김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