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영국·독일, 미국에 이란 제재 면제 공식 요청
김현승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8  07:3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브뤼노 르 메르 프랑스 재무장관. (로이터/국제뉴스)

(프랑스=국제뉴스) 김현승 기자 =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영국, 독일 및 유럽연합(EU)은 6일(현지시간) 자국 기업들이 미국의 이란 제재로 인한 처벌을 피할 수 있도록 미국에 공동으로 공식 요청서를 보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 보내는 서한에는 "동맹국으로서 우린 미국이 유럽의 안보 이익을 해치는 조치를 하지 않길 기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브뤼노 르 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3국과 EU가 역외 적용되는 모든 대(對)이란 제재로부터 이란 내 합법적인 무역을 수행하는 유럽 기업들을 면제해줄 것을 미국에 요청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 기업들은 자사의 활동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요청은 지난 2015년 이란과 세계 강대국 간에 체결된 핵협정을 보호하기 위해 유럽 지도자들이 애쓰는 와중에 나왔다. 협정에 따르면 이란은 심한 경제 제재를 완화하는 대가로 핵 능력 제한에 동의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협정을 탈퇴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이는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와 이란과 거래하는 국가들에 처벌 조치의 재개를 의미한다.

분석가들은 "지난 3년간 제재 철폐 뒤 이란 투자에 뛰어든 유럽 기업들이 새 제재로 인해 가장 큰 손실을 겪었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토탈과 네덜란드의 머스크를 포함한 몇몇 주요 기업은 이미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면제를 받지 않는 한, 향후 6개월에 걸쳐 제재가 완전히 재부과되었을 때 이란에 남아있기가 불가능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프랑스 자동차 업체인 PSA 또한 지난 3일 "벌금의 위험을 피하고자 이란 내 자동차 판매 합작 투자 사업에서 손을 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현승 기자 | 2018-06-08 07:37:5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