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인터뷰영상 공개!출연소감부터 작품의 매력, 각오까지 밝혀 기대감 UP! UP!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11:0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웰메이드 정통 멜로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가 주인공 '프란체스카'와 '로버트'를 맡은 김선영, 차지연, 박은태, 강타의 인터뷰영상을 공개해 주목 받고 있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제작사 쇼노트의 유튜브 계정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 영상은 주연 네 배우의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부터 각자가 느끼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매력 포인트, 가장 좋아하는 넘버, 작품에 임하는 각오 등을 담았다.

   
▲ [사진='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인터뷰영상 캡처]

'프란체스카' 역의 김선영은 "원작을 처음 봤을 때 나이가 어렸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인상적이어서 이 작품을 계속 기억하고 있었다. 소설과 영화 속에서 만났던 프란체스카를, 정말 그 사람을 만나는 것 같은 느낌으로 무대 위에서 관객과 만나고 싶다. 원작의 힘을 믿는다. 사람의 감정이 여러가지 선택에 의해 달라질 수 있고, 그로 인한 인간의 희로애락을 보여드리고 느끼게 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선영과 함께 '프란체스카'를 맡은 차지연은 "그 동안의 작품들은 엄청난 기운과 에너지를 쏟아야 했던 역할들이었다. '프란체스카'는 기존의 캐릭터와 완전히 결이 다른 인물이라 제 안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남녀 주인공의 드라마적인 심리가 잘 드러난 '단 한번의 순간'이란 넘버가 가장 인상 깊다. 잔잔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의 곡을 내가 부르면 어떤 느낌일까 기대된다."며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로버트' 역의 박은태는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대극장 뮤지컬임에도 불구하고 드라마나 소극장 뮤지컬처럼 굉장히 디테일하고, 작은 감정의 변화들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자꾸 생각나'라는 넘버를 제일 좋아하는데 그 장면이 실제로 음식을 해먹는 등 작은 디테일이 살아있어 많은 분들이 기억해주실 것 같다. 빨리 무대 위에서 '로버트'로서 '프란체스카'를 만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한 명의 '로버트' 강타는 "뮤지컬 첫 작품이라 떨리고, 설레고, 긴장도 되고, 부담도 되고 여러가지 감정이 복잡하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느낌이 좋다. 음악적으로 재즈나 컨트리가 복합이 된 느낌인데 중저음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들이 많아 저의 보이스 컬러와 잘 어울릴 것 같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영화보다 생동감 있고, 역동적이다. 뮤지컬만의 매력을 무대에서 보여드리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에 온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이룰 수 없는 애절한 사랑을 다룬 작품으로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외부 비평가상 등 세계 최정상 뮤지컬 시상식의 음악상을 석권한 바 있다.

2018년 새로운 캐스팅으로 돌아온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김선영, 차지연, 박은태, 강타 이외에도 황만익, 정의욱, 김민수, 혁주, 류수화, 유리아, 정가희, 김현진, 송영미, 김주호, 홍금단, 박선정, 구석훈, 김대호, 유은, 조은, 박가람, 유효진, 배나라, 손상은, 정지은 등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기대감을 높인다.

2018년 8월 11일(토)부터 10월 28일(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6월 7일(목)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샤롯데씨어터 회원들은 공식 티켓 예매 시작 전인 6월 7일(목) 오전 11시부터 샤롯데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정상래 기자 | 2018-06-07 11:04:01
정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