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文 대통령 "존중·이해·화합…화쟁의 정신, 한반도에 실현되길"
이정덕 기자  |  dfjka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8  00:0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헌등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우리 불교의 소중한 유산인 ‘화쟁(和諍)’을 깊이 생각해 봤다"며 "화쟁의 정신이 한반도에 실현돼 갈등과 분열이 해소되도록 간절한 원력으로 기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불교계에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기원하는 법회'에 참석해 "서로 간의 차이와 다름을 넘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을 이루는 게 화쟁 사상이라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한반도에 다사로운 봄이 왔다. 진정한 평화와 화합이 이뤄지도록 계속 함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안의 화쟁도 중요하다. 국민의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데 사부대중이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이고,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라며 "한반도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구도를 해체해 전세계 평화의 주역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처님의 가르침 속에서 지속가능한 평화의 지혜를 찾는다. '자타불이(自他不二)'의 깨달음에서 나오는 '자비'의 실천이 아닐까 한다"며 "남과 북 사이의 담을 허물고, 상생과 공존의 길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하며, 사회·경제·문화적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며 "불교계가 바라는 묘향산 보현사, 금강산 신계사, 개성 영통사 관련 사업 등 종교적 교류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일화(世界一花)를 이루기 위해 어느 때보다 불교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여러분 한분 한분이 '빈자일등(貧者一燈·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이 되어 달라. 여러분의 지극한 서원과 정성으로 밝힌 등불이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에 평화의 길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자 대중이 모아주신 염원을 되새기며, 저도 더욱 지혜롭고 담대하게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국 불교는 군부독재 시절 국가권력에 의해 종교의 성역을 침탈당하는 가슴 아픈 일을 겪었다. 38년 전 신군부가 전국의 사찰을 짓밟고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했던 10·27법난이 그것"이라며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불교의 가르침을 좋아하며 '벽암록'과 조사들의 선문답을 읽으며 접한 불교의 세계관이 저의 세계관의 한축으로 깊숙이 자리잡고 있음을 느낀다"며 "여러분의 맑은 기운을 듬뿍 받으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잘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정덕 기자 | 2018-04-18 00:05:04
이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