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재인 대통령, 남북대화·북미대화 중국 협력 당부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계기로 방한한 류옌둥 중국 부총리 접견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6  19:1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류옌둥(Liu Yandong)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대화 분화기가 미국과 북한의 대화로 이어져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계기로 방한한 류옌둥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번 동계올림픽 계기로 이뤄진 남북대화의 분위기를 올림픽 이후까지 지속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최근 북한이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의향을 보이고 있고, 미국도 대화의 필요성을 얘기하고 있다"며 "미국은 대화의 문턱을 낮출 필요가 있고, 북한도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래서 미국과 북한이 빨리 마주 앉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북미 대화가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중국의 지속적인 협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올림픽기가 중국으로 넘어갔다"며 "우리 한국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 협력할 것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협력하겠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했다.

류옌둥 부총리는 "이번 동계올림픽은 대통령님의 리더십과 한국 측의 세심한 준비로 놀랄 만한 성공을 거뒀고 (평창동계올림픽은)남북 관계와 관련해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 완화의 계기를 가져왔다"라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이 사람들의 기억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류옌둥 부총리는 한국과 중국이 가까운 이웃이자 우호적인 이웃이라고 언급하며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계속적인 한국의 지지와 도움을 기대한다. 더불어 함께 올림픽 발전을 위해서, 한반도 정세 완화를 위해서 노력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류옌둥 부총리는 "올해 들어 조성된 한반도 정세의 완화 추세를 중국은 기쁘게 바라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북미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국과 한국이 함께 잘 설득해나가자"고 말했다.

 

 

이형노 기자 | 2018-02-26 19:18:31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