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화
소확행(小確幸)족 위한 감동 전시 '모네, 빛을 그리다展 II' 열려본다빈치 뮤지엄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 '소확행'위한 맞춤 전시!
하성인 기자  |  press01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2  10:56: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은 작품을 감상중인 전시장 내부 모습(사진=하성인기자)

(서울=국제뉴스) 하성인 기자 =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소확행(小確幸)이 중요한 사회문화 트렌드로 떠오르는 가운데, 본다빈치㈜의 흥행작 컨버전스아트 '모네, 빛을그리다展 II'가 '소확행족'을 위한 감동 전시로 주목받고 있다.

소확행이란 '바쁜 일상에서 느끼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의미로,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 '랑겔한스섬의 오후'에 등장한 후 2018년도 트렌드로 주목받았다.

하루키는 책에서 '갓 구워낸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 '서랍을 열면 반듯하게 접어 넣은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고양이와 함께 침대에 누워 빈둥거리는 것' 등을 예로 들며 많은 청년들의 공감을 샀다.

이러한 트렌드는 먼 미래의 행복을 위해 힘든 오늘을 참고 견디는 것보다는, 작은 행복이라도 오늘 지금 누리는 것이 삶을 윤택하게 한다는 인식이 점차 퍼지면서 생겨나게 됐다. 매일매일 생존경쟁에 밀려 전쟁 같은 하루를 보낸 사람들이 작지만 확실한 자신만의 행복을 찾는 것이다.

'모네, 빛을그리다展 II'에도 나만의 소확행을 찾는 사람들의 관람이 이어지면서 재관람률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재관람을 하는 관객들은 "같은 전시이지만 올 때마다 다른 느낌의 전시장 외경부터, 따뜻하고도 볼거리가 풍부한 전시장 실내, 향긋하고도 분위기 있는 카페가 있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기게 된다"고 한목소리로 말한다.

본다빈치㈜는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소확행의 가치를 보다 많은 관객들과 공유한다는 취지로 소셜커머스 쿠팡에서 3월 3일 하루 특별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할 것을 밝혔다.

김려원 연출가는 "1년 동안 동일 콘텐츠로 전시를 이어가기 쉽지 않은데,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전시를 사랑해주고 계속해서 찾아주시는 관람객분들 덕분"이라며 "전시 관람만으로도 자신의 행복을 챙길 수 있고, 전시장 곳곳에 마련된 소소하지만 따뜻한 공간들에서 '소확행'의 체험과 영혼의 안식을 찾아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모네, 빛을그리다展 II'는 지난해 7월 7일 본다빈치㈜의 본다빈치뮤지엄에서 오픈한 컨버전스아트 전시로서 혼자 관람은 물론, 친구나 연인, 가족과 함께 와도 좋은 전시로 입소문이 나면서 오는 6월 말까지 펼쳐질 예정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매주 토요일, 그리고 매월 넷째 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에는 오후 8시 반까지 연장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본다빈치㈜
다채로운 컨버전스아트 전시 기획으로 주목받는 문화예술 그룹 본다빈치㈜는 '반고흐: 10년의기록展'을 시작으로 '헤세와 그림들展', '모네, 빛을그리다展', '헬로아티스트展', '미켈란젤로展'을 연달아 흥행시켰다.

현재 '모네, 빛을그리다展 II'를 능동 본다빈치뮤지엄에서 상설전시로 개최하고 있다. 스타들의 오디오 해설, 다양한 MD상품 개발, 컨버전스아트 전용 전시장인 '본다빈치뮤지엄' 개관 등 전시업계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러한 기발한 기획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과 태국 등지에 전시 브랜드를 통째로 수출하며 국내외 문화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오리지널 명화에 IT를 접목하며 전시에 '스토리텔링'을 도입하며 작가의 작품은 물론, 그가 지닌 무궁무진한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총체적인 전시기획을 선보이며 국내의 전시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은 물론 아날로그 감성까지 전시에 담아내며 관람객으로 하여금 예술 이상의 감동을 느끼게 하는 것이 본다빈치㈜ 전시의 특징이다.

전시에 대한 담대한 시도로 감동적이면서도 세련된 전시를 선도하는 본다빈치㈜는 대한민국 SNS산업대상 전시정보 부문에서 '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했고, '제5회 아시아 로하스산업대전'에서 특허청장상을 받았다.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지속적인 티켓 기부로 서울문화재단의 감사패도 받았다.

하성인 기자 | 2018-02-22 10:56:38
하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