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청와대, 뉴욕 성추행 사건 피해자 프라이버시 침해 원치 않아가해자 조사와 징계절차 피해자 측에 설명 피해자 측 프라이버시 침해 원치 않아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7  11:32: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청와대는 7일 뉴욕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사건의 특성상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2차 피해가 우려되고 프라이버시 침해를 원치 않았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뉴욕 순방 파견 공무원이 해당 사건을 저질렀다며 언론보도의 사실을 확인시켰다.

이어 당시 피해 여성이 즉각 문제를 제기하며 이에 대한 초치를 요구해 해당공무원은 즉시 귀국 후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는 징계권 없어 소속기관에 원대복귀시키면서 중징계를 요청했고 가해자는 3개월 정직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고 부연했다.

또한 가해자의 조사와 징계절차에 있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이에 대한 설명이 이뤄졌고 피해자 가족의 이의제기는 없었다면서 이 부분이 공개되거나 보도될 경우 2차 피해 우려해 사건 당시 전후해서 브리핑 하지 않았으며 실제로 피해 가족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였다고 강조했다.

 

이형노 기자 | 2018-02-07 11:32:56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