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5대 신산업 분야 집중 투자…미래 에너지산업 육성자율주행차 산업생태계 조성…중견기업 '혁신성장' 주체로 육성
양민성 기자  |  wekkk@naver.c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5  07:54: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자율주행차 산업생태계 등 신산업생태계 조성, 연구개발(R&D) 시스템 혁신에 나선다.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국무조정실 등 6개 부처는 24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주제로 2018 정부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대 신산업 성과 창출 ▲에너지 전환 촉진 ▲전략적 통상협력 주력 등 3개 과제를 보고했다. 산업부는 산업 혁신성장 가속화로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전기·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가전, 에너지신산업 등 5대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개발(R&D), 실증, 기술보호 등 민간 혁신역량 강화를 추진한다.

산업부는 5대 신산업 분야에 9194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철강, 조선, 석유화학 등 우리 산업의 척추 역할을 해 온 주력산업은 구조혁신을 통해 고도화한다. 4차 산업혁명 융합 첨단 산업을 차세대 주력분야로 정착시킨다.

또한 자율주행차 산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미래형 자동차를 조기에 산업화하기 위함이다.

자율주행 9대 핵심부품과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 대구에 15㎞ 길이의 자율주행 부품 도로 평가환경도 구축할 방침이다. 오는 5월에는 자율셔틀, 자율택배 등에 대한 개발과 실증사업도 착수하기로 했다.

평창올림픽 계기 완전자율주행 시연(2월),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10월), 9대 핵심부품 개발 등을 추진한다.

전기차의 경우 생산 대수가 지난해 3만대에서 올해 6만대로 두 배 늘어난다. 정부는 보조금 지원,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 상향 등을 통해 전기차 대중화 시대 개막을 앞당길 방침이다.

정부는 올해 전기차 기술개발에 822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주행거리, 모터출력 등 전기차 핵심기술도 조기에 확보할 계획이다.

전기차 인프라의 핵심인 충전기도 지난해 2만4000기에서 올해 3만8000기로 늘어난다.

아울러 정부는 에너지 전환을 촉진해 미래 에너지산업을 적극 육성한다.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3020, 8차 전력수급계획 등 발표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2040년 장기 비전을 담은 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마련한다.

전력망 전반에 걸쳐 IoE 시스템을 구축하고,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V2G 실증 등을 통해 에너지 신 서비스를 창출한다.

원전 해체산업 육성 및 수출지원도 강화한다. 혁신성장의 글로벌 확대를 위한 전략적 통상·무역정책을 추진한다. 신 남방정책 구현으로 아세안·인도와 상생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신 북방정책(9 bridge 등) 본격 추진으로 유라시아 협력을 확대한다.

미국과 중국과는 첨단산업·서비스투자 등 미래지향적 협력을 확대한다.

미국과는 세이프가드 등 수입규제에 전략적 대응을 강화한다. 한미 FTA 개정협상 안정적 대응을 우선 목표로 삼는다. 중국과는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을 개시하고 양국 간 FTA 공동위원회 등 협력채널 재가동에 노력할 방침이다.

중견기업을 혁신성장 주체로 육성한다. 2022년까지 매출 1조원 기업 80개를 키우는 '중견기업 비전 2280' 세부정책을 1분기 중 발표한다.

수출도약 중견기업을 선정해 기업당 연 1억원 이내 지원하고, 산업별 핵심 R&D 참여 활성화로 기술혁신 역량을 키운다. 매년 10개의 지역대표 중견기업을 선정해, 지역 거점기업으로 육성한다.

양민성 기자 | 2018-01-25 07:54:39
양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