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대통령 "국민의 뜻 계속 받들겠다"2018 신년인사회 "나라답게 정의롭게" 새해 비전과 다짐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2  19:29: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새해를 맞아 각 계 인사들을 초청한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문대통령은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오찬 겸 열린 인사회에 3부 요인, 각 당 대표, 청와대 관계자들을 비롯해 애국지사와 예술가, 경제인, 다양한 이유로 특별히 초청해 신년인사회의를 가졌다.

주빈 테이블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중심으로 정세균 국회의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한승헌 전 감사원장,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오희옥 애국지사, 이희아 피아니스트, 송기인 신부, 최재형 감사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이 함께 자리했다.

오희옥 애국지사는 올해 91세로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독립운동을 한 여성독립운동가이다.

또 피아니스트 이희아씨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로 널리 알려진 연주자로 장애를 극복하고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년회 연설에서 참석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새해의 비전과 다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 경제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고 사상 최대의 수출실적으로 세계 6위의 수출 대국으로 발돋움하며, 3%대의 경제성장률을 회복해 안팎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룬 값진 성취했다"며 "모든 것이 우리 국민들이 흘린 땀의 결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새해에도 국민의 손을 굳게 잡고 더 힘차게 전진하겠다"면서 "올해는 우리 국민들께서 '나라가 달라지니 내 삶도 좋아지는구나' 느낄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부으려고 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또 "좋은 일자리 창출과 격차해소에 주력해 양극화 해소의 큰 전환점을 만들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의뜻도 계속 받들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 잘못된 제도와 관행을 바로잡는 일은 정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미래를 내다보며 대한민국의 근간을 반듯하게 세우는 일"이라며 "국민들이 국가와 정부, 나아가 대한민국 공동체를 신뢰할 수 있도록 하는 일, 국민이 애국할 수 있는 뿌리를 만드는 일이고, 국민통합과 경제성장을 이루는데 더 큰 에너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한 정치권을 향해 "여야 간의 대화 국회와 정부와의 대화도 한층 더 긴밀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면서 "우리 정치가 비난의 경쟁이 아니라 서로 잘 하기 경쟁이 되기만 한다면 우리는 못해낼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노력들이 모아져 국민들에게 더 큰 희망을 드리는 한해가 되길 기원한다며 "올해 우리가 이루게 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는 삶의 질을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북한의 참가로,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드는 것은 물론, 남북 평화 구축과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국제 사회와 협력하며 최선을 다하고 나라와 정부가 국민의 울타리가 되고 우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며 "국민의 삶이 안전하고 평화롭고 행복한 무술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형노 기자 | 2018-01-02 19:29:34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