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 대통령 첫 해 마지막지지율 68.5% 기록하며 마감- 취임초 5월 82% 최고기록,적폐청산, 일자리 확충, 양극화해소 順 역점 과제 선정
김종섭 기자  |  newsbreak@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1  18:29: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리얼미터 제공

(부산=국제뉴스) 김종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첫해 지지율이 68.5%로 마감했다. 최고 지지율은 지난 5월 82%에 달했다.

리얼미터가 집계한 12월 4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34주차이자 취임 첫해 마지막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대비 1.4%포인트 내린 68.5%(부정평가 25.0%)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제천 화재참사 책임 논란과 '청와대 직원 탄저균 백신 접종' 관련 보도, '임종석 비서실장 중동 특사 파견' 논란이 확대됐던 주중집계(화~수, 26~27일)에서 67.7%로 내렸다가,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이면합의' 논란과 '개성공단 중단 구두지시' 논란이 확산됐던 28일(목)에는 69.0%로 올랐고, 첫 번째 특별사면 단행과 2017년 10대 국정 발표가 있었던 29일(금)에도 69.3%로 상승했다.

주간 집계로는 충청권과 대구·경북(TK), 호남, 경기·인천, 50대 이하,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하지만 여전히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긍정평가가 크게 높거나 부정평가보다 우세한 것으로 계됐다.

취임 첫해인 2017년 문 대통령의 월간 지지율은 5월에 82.0%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각종 인사 및 안보 논란이 이어지면서 6월에는 75.8%, 7월에는 74.4%, 8월에는 72.7%로 하락세를 보였지만 70%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인 9월과 10월에는 각각 68.0%로 처음으로 60%대로 떨어지며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미정상회담 등 각종 정상외교가 이어지고 한중 관계 회복 기대감이 커졌던 11월에는 71.2%(부정평가 23.5%)로 다시 70%대를 회복했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6.6%p, 75.5%→68.9%, 부정평가 23.1%), 대구·경북(-4.7%p, 55.3%→50.6%, 부정평가 39.7%), 광주·전라(-3.5%p, 84.7%→81.2%, 부정평가 10.9%), 경기·인천(-1.2%p, 72.4%→71.2%, 부정평가 23.1%), 연령별로는 30대(-5.2%p, 86.2%→81.0%, 부정평가 15.9%), 20대(-3.6%p, 81.0%→77.4%, 부정평가 16.5%), 40대(-1.6%p, 82.7%→81.1%, 부정평가 14.6%), 50대(-1.3%p, 61.8%→60.5%, 부정평가 33.1%),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9%p, 89.1%→87.2%, 부정평가 9.2%)과 보수층(-1.3%p, 42.3%→41.0%, 부정평가 53.0%)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한편 지난 29일에 실시한 2018년 최대역점 정부과제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적폐청산'이 31.2%로 1위로 꼽혔고, '일자리 확충'(17.3%)은 2위, '양극화 해소'와 북핵 문제 해결'(각 11.2%)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이어 '경제 민주화'(9.2%), '안전 사회 구축'(8.2%), '사회안전망 확대'(4.0%), '개헌'(3.4%)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TK(안전 사회 구축), 60대 이상과 보수층(이상 일자리 확충), 한국당 지지층(북핵 문제 해결)을 제외한 모든 지역과 연령, 정당 지지층, 이념성향에서 '적폐청산'이 1위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cbs의뢰로 2017년 12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나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9063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007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종섭 기자 | 2018-01-01 18:29:57
김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