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미 전략자산 전개, 북 도발에 아주 강한 억지력"문 대통령,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접견
이정덕 기자  |  dfjka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8  08:16: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제49차 한미안보협의회의 참석 차 방한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을 본관 접견실에서 접견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역할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매티스 장관의 한국 방문을 환영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로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에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한반도 방위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매티스 장관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을 막고 반드시 핵을 포기하도록 해야 하는 공동의 당면 목표가 있다"면서"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그 어느 때보다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가 가장 중요한 바,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를 지킬 수도 만들어 갈 수도 없다"면서, "한·미는 현재와 같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핵 억지능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한 미 전략자산의 순환배치 확대와 첨단 전략자산의 획득·개발 문제가 구체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매티스 장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매티스 장관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일련의 미사일 도발 등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이 한·미의 실질적 위협"이라고 하면서,"이런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면서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핵 억지능력을 강화해 나가는데 있어 송영무 장관과 더욱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정덕 기자 | 2017-10-28 08:16:22
이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