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울
용산구, 이태원서 앤틱 & 빈티지 페스티벌 지원
김영명 기자  |  youngmyeo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2  00:2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용산구는 오는 22일까지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보광로, 녹사평대로26길) 일대에서 진행되는 앤틱 & 빈티지 페스티벌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용산구에 따르면 앤틱&빈티지 페스티벌은 매년 상하반기 2회씩 열린다. 이태원앤틱가구협회 주관이다. 고급진 이미지에 눌려 가게 방문이 부담스러웠던 이라면 이번 행사를 노릴 만하다.

일대의 80여개 업체가 모두 참여해 가게 깊숙이 자리했던 가구, 조명기기, 소품 등을 도로가에 전시·판매한다. 평소보다 할인된 가격이다. 가구점 외 카페, 분식집 등 주변 업체들도 행사에 동참, 활기차게 손님을 맞는다.

용산구는 푸드트럭과 버스킹 공연을 운영, 행사장 분위기를 돋우고 관광객과 인근 주민, 직장인들이 자연스럽게 행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한다. 녹사평대로26길에 조성한 목재데크와 벤치는 청소와 꽃단장을 마쳤다.

구는 지난해 앤틱가구거리 일대 ‘도로 다이어트’ 사업을 진행했다. 말 그대로 차도를 좁히고 보도를 넓힌 것. 이와 함께 지장물을 제거하고 보·차도 경계를 낮춰 어르신,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이 편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했다.

앤틱가구거리는 1970년대 용산기지에서 근무하던 미군들과 외국공관원들이 한국을 떠나면서 내놓은 가구들이 하나둘 모이면서 자연스레 형성됐다. 이곳 업체들은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앤틱 가구와 소품을 수입, 내국인과 해외 관광객을 상대로 이를 판매하고 있다.

이색적인 가게와 정비된 가로가 잘 어우러진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는 ‘서울의 몽마르트’로도 불린다. 아름다운 야간 경관 조명으로 연인들 사이에서는 이색 데이트코스로 입소문이 났다.

한편 구는 서울시로부터 확보한 보조금을 활용, ▲앤틱가구거리 홈페이지·모바일 앱 구축 ▲업체별 특화상품 홍보 책자 제작 ▲젠트리피케이션 예방사업 등 상가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개성 있는 인테리어 소품을 찾는 이들에게 이태원 앤틱&빈티지 페스티벌을 추천한다"며 "축제 지원 등 거리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김영명 기자 | 2017-10-22 00:22:39
김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