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울
용산구, 황금 연휴 구민 위한 재난대책 상황실 운영
김영명 기자  |  youngmyeo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6  00:16: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용산구가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구민 생활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2017년 추석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용산구에 따르면 대책 추진기간은 오는 10일까지이며 훈훈한 추석보내기, 물가안정대책 등 7개 분야를 중점 추진사항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구는 지역 내 맞춤형복지 급여대상자 3988가구에 명절 위문금 4만원씩을 지급했으며 소년소녀가정 19세대는 20만원의 위문금을 지급했다. 노인, 노숙인, 장애인, 아동, 여성복지시설에 각각 명절위문품과 지원금도 전달했다.

특히 성수품과 서비스 요금 안정관리를 위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방문, 가격동향을 조사하고 가격표시제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또 주요 성수품 직거래 장터를 개설, 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또 추석 연휴 기습 폭우를 대비, 오는 10일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도 운영한다. 평시 주·야간 2명씩 교대로 근무하며 '보강(주의)'단계에 근무인원을 10명으로 늘린다. 호우주의보 이상 강우예보 시에는 각 부서(동)에서 단계별 비상근무를 시행한다.

이어 취약시설 안전점검도 마무리했다. 다중이용시설 13개소와 재난위험시설 14개소 외 빗물펌프장, 수문, 공원 등 각 부서에서 관리하는 시설을 모두 살폈으며 공사장 별 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연휴 간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구는 연휴기간 중 종합상황실(2199-6300)을 운영, 일반 당직근무 외 교통대책과 의료대책을 병행 추진한다. 근무자들은 당직의료기관(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안내하고 응급의료사고 관련 민원 신고를 접수하는 등 상황처리를 맡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민족의 대명절 한가위를 맞아 모두가 풍요롭고 여유로운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며 "구청에서만큼은 연휴기간 중 단 한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김영명 기자 | 2017-10-06 00:16:11
김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