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재인 대통령 "올 한가위, 여성·남성 모두 즐겁길"이해인 수녀 시 인용…영상 메시지로 추석 인사
이정덕 기자  |  pca199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3  01: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이정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 홈페이지와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며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한 영상메시지에서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 해도 괜찮다', 젊은이가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납니다',  (이렇게)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읽고 싶다"며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인용했다.

문 대통령은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 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 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 하늘보다 내 마음에 고운 달이 먼저 뜹니다. 한가위 달을 마음에 걸어두고 당신도 내내 행복하세요, 둥글게!"라고 낭독했다.

시 낭독을 끝낸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정덕 기자 | 2017-10-03 01:01:11
이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