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
'란제리 소녀시대' 보나-서예슬-방수진-백은경, '정희 4총사' 절친 인증
안선영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00:1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란제리 소녀시대' '정희 4총사'의 통통 튀는 매력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가 이번 주 첫 방송 후 각종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각종게시판을 뜨겁게 달구는 등 커다란 화제를 뿌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여주인공 정희와 그녀의 친구인 은자, 언주, 현희로 출연하는 보나, 서예슬, 방수진, 백은경 '정희 4총사'의 촬영현장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희 4총사'은 해맑은 미소로 다 함께 깜찍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시선을 강탈하는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으로 무장한 그녀들은 오랜 절친처럼 죽이 척척 맞는 모습으로 최고의 우정사진을 남겨 드라마 속에서 보게 될 그녀들의 환상적인 호흡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붉은색 체육복을 입고 한쪽 다리를 꺾어 들고 있는 모습은 예쁜 홍학의 군무를 연상시키며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누구의 제안 없이도 카메라를 보면 자연스럽게 같은 포즈를 잡으며 깔깔거리며 사진을 찍는 모습이 영락없는 여고생들이다. 

짧은 기간임에도 금세 친해져 만나기만 하면 수다 삼매경을 펼친다는 이들 4총사는 매번 공개된 사진 속 모습처럼 장난을 치는 등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어 촬영현장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어 준다고 한다.

각자 개성이 뚜렷하면서도 끈끈한 우정으로 묶인 정희 4총사는 현실에서는 물론 극중에서도 상큼한 매력으로 극에 활력과 재미를 더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

'정희 4총사'의 맹활약이 기대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안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