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국내스포츠
FC안양 박성진, 20년 축구하면서 첫 주장 완장
유민우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17  08:4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양=국제뉴스) 유민우 기자 = FC안양의 공격수 박성진이 2014 FC안양 주장으로 선임됐다. 20년 동안 축구를 하면서 주장 완장을 차본 경험이 없는 선수가 주장이 된 배경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지난해 팀 내 공헌도 1위 평가를 받은 박성진은 1995년 용두초등학교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한 이래 주장 완장과는 거리가 멀었다.

튀는 걸 싫어하는 성격 탓에 뒤에서 조용히 선수들을 챙기기만 했다. 그래서 선수단 전체를 이끄는 주장과는 인연이 없었다.

주장완장을 차고 새로운 시즌을 맞게 되는 박성진을 주장으로 선임한 이우형 감독의 의도는 뭘까? 단 하나다. 팀 내에서 가장 소통이 원활하기 때문이다.

이우형 감독은 "박성진은 화려하기 보단 성실하고 묵묵히 제 할 일을 하는 선수다. 선수들과 잘 어울리며 과묵하게 소통 한다. 화려하진 않지만 실속 있는 선수다. 그라운드 뿐 아니라 숙소에서도 바른 생활을 이어가는 그의 성품이 어린 선수들에게 모범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주장 선임의 배경을 밝혔다.

주장 완장을 차고 첫 시즌을 맞이하게 된 박성진은 동료 선수들에게 주장 턱도 쐈다. 20년 만에 찬 주장 완장 때문에 크게 한턱을 냈을 법도 하지만 사우나에서 파는 달걀을 선수들에게 선물했다.

박성진은 "주장이 되었다고 선수들이 한턱을 쏘라고 했다.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사우나에서 먹는 달걀이었다. 남자들끼리 땀을 흘린 뒤 먹는 맛이 일품이다. 선수들끼리 못다 한 이야기도 달걀을 먹으며 나눌 수 있다. 동료들과 소통하는 데는 사우나 달걀만한 게 없다"고 밝혔다.

한편, 올시즌 첫 주장 완장을 단 박성진을 보좌할 부주장에는 김원민, 주현재 선수가 선임되었다.

 

유민우 기자 | 2014-02-17 08:47:29
유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