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화
장학금 3천3백만 원 전달예술인 자녀 14명에게 장학금신영균문화예술재단
하성인 기자  |  press01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4:22: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하성인 기자 =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16일 오후 호텔28 회의실에서 2011 재단 설립 후 열 세번째인 2017년 상반기 예술인 자녀 장학금 전달 및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장학금 수혜 학생은 국내 영화예술 관련 단체와 한국연극협회의 추천을 받은 예술인 자녀 대학생 및 고교생 14명(일반 중‧고교생과 작가 지망생은 별도)으로 이들에게 총 3천3백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예술인 단체로부터 추천 받은 영화 연극인 가정의 수혜 장학생은 장원석(제주한라대 관광영어과 2학년), 김유경(서경대 시각정보디자인학과 2학년), 배병휘(용인대 문화예술대학 연극학과 3학년), 김선양(인하대 한국어문학과 1학년), 강수인(경희대 컴퓨터공학과 2학년), 이서현(도봉고교 1학년)  등 대학 및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예술인 자녀들이다.

안성기 이사장은 이날 장학생들에게 "영화 및 연극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부모님을 통해 선정된 장학생이니만큼 부모님께 고마운 마음을 갖고, 열심히 공부하길 바란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번 장학 수여식에는 학업성적 우수한 특별 장학생 한 명을 뽑아 '정장덕 특별 장학금'을 전달했다. 정장덕 특별 장학금은 2015년 2월 재단의 장학사업에 일익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정장덕 씨의 기부금으로 마련되어 함께 장학금과 장학증서가 수여됐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2011년 1월 재단의 창립 초기부터 매년 두 차례 상‧하반기로 나누어 10년 이상 영화와 연극계에서 활동하며 예술발전에 기여한 예술인의 자녀 가운데 학업성적이 우수한 학생, 특별히 부모의 예능을 물려받아 연극‧영화예술을 전공하는 학생 등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그동안 예술인 자녀 375명에게 총 5억1천4백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장학금 중에는 시나리오 작가를 양성하는 영상작가전문교육원(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부설)의 성적이 우수한 예비 작가에게도 6월과 12월 두 차례로 나누어 별도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하성인 기자 | 2017-02-17 14:22:25
하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