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여행
'한국관광 100선' 장태산휴양림, 계족산황톳길 선정- '17년~'18년 한국관광 100선에 대전관광명소 2곳 선정
송윤영 기자  |  yaho11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7:21: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대전시)한국관광 100선’장태산휴양림, 계족산황톳길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대전광역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하는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 100선에 대전지역 관광명소인 장태산자연휴양림과 계족산황톳길 2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13년에 처음으로 도입된 ‘한국관광 100선’은 2년에 한번씩 지역의 대표관광지 100곳을 선정해 홍보하는 사업으로 이번에 선정된 장태산자연휴양림과 계족산황톳길은 각각 2회와 3회연속으로 선정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관광지로 인정받았다.

2016한국관광의 별 최종후보에도 올랐던 장태산자연휴양림은 국내유일의 메타세쿼이어 숲이 울창하게 형성돼있어 이국적인 경관과 더불어 가족단위 삼림욕을 즐기는 이용객이 즐겨찾는 휴양림으로 유명하다.

대한민국관광100선에 3회 연속으로 선정된 계족산(鷄足山)황톳길은 한자어에서 풍기는 의미처럼 '닭의 다리'를 닮은 데서 유래한 명칭으로 426m의 나지막한 산으로 산세가 완만해서 남녀노소 누구나 오를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큰사랑을 받고 있으며, 황톳길을 테마로 숲속 맨발걷기, 숲속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전국 최초로 시도한 건강여행길이다.

이번 한국관광 100선은 다양한 기준을 통해 선정됐다. 관광지 인지도·만족도, 방문 의향 등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하는 한편, 통신사·소셜·내비게이션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관광객 증가율, 검색량 등 관광 통계 분석 및 전문가 17인의 서면·현장평가도 병행해 모든 결과가 종합적으로 반영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한국관광100선 선정으로 대전의 대표관광명소가 국내외에 더욱더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다각적인 관광홍보 마케팅을 통해 인근관광지와 연계관광이 활성화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Hot issue
송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권 무료만화
    
최신포토

이래서, 명품몸매…클라라, 감탄 자아내는 보디라인

[서장원기자] 탤런트 클라라가 명불허전 몸매를 과시했다. 클라라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클라라는 흰색 탱크톱에 몸에 밀착되는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명품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아름다운 S라인 보디라인과 군살없이 탄력있는 복근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클라라는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래서, 명품몸매…클라라, 감탄 자아내는 보디라인
이래서, 명품몸매…클라라, 감탄 자아내는 보디라인
[B급통신] 섹시한 복장 탓에 사표 낸 女 간호사
[B급통신] 섹시한 복장 탓에 사표 낸 女 간호사
한혜진, 차우찬도 반한 무보정 직찍 화제
한혜진, 차우찬도 반한 무보정 직찍 화제
엘리스 소희, 떡잎부터 남다른 미모+몸매 클래스
엘리스 소희, 떡잎부터 남다른 미모+몸매 클래스
[B급통신] 플래시 세례 독점, 요즘 핫한 태국 레이싱 모델
[B급통신] 플래시 세례 독점, 요즘 핫한 태국 레이싱 모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진제공=대전시)한국관광 100선’장태산휴양림, 계족산황톳길
이 기사는 꼭 보자!
김세정-나영 래시가드 화보로 건강미 발산
김세정-나영 래시가드 화보로 건강미 발산
[B급통신] 옷이 야해서…미국에서 입국 금지 당한 中 여성
강경준과 ♥ 장신영, 과거 환상적 비키니 화보 봤더니…
여기저기 뻥뻥 뚫린 수영복 완벽 소화한 김희정
이 몸매, 실화…정은지, 회색 원피스로 콜라병 몸매 과시
무료운세

꿈태몽ㆍ태몽

연예/ 스포츠 TOP PLUS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