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동산
올해 부동산 경기전망 '빨간불' 켜졌다- 국민 76%, 부동산 구입시기로 적절치 않다고 생각해
김종섭 기자  |  newsbreak@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7:06: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한국갤럽 제공

(부산=국제뉴스) 김종섭 기자 = 우리 국민 4명중 3명은 '지금은 집을 구입하기에 좋지 않은 시기'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돼 경기하락으로 인한 부동산 급랭이 예상된다.

한국갤럽은 지난 4~5일 이틀간 전국 성인 1천4명에게 지금이 집을 구입하기에 좋은 시기인지 물은 결과 '좋은 시기'라고 응답한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반면에 76%는 '좋지 않은 시기'로 봤으며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는 지난 2013년 9월 ‘8·28 전월세 시장 안정을 위한 대응 방안’ 발표 직후 조사때 '지금이 집을 구입하기에 좋은 시기' 34%, '좋지 않은 시기' 42%였던 것과 비교하면, '집 구입 적기'라는 응답은 40개월 만에 24%포인트 감소, '좋지 않은 시기'는 34%포인트 급증했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에 대해서도 '오를 것'이란 전망은 20%에 그쳤고, 43%는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32%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했으며 5%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다섯 차례 집값 전망 조사에서 상승-하락 응답 격차는 매번 6%포인트 이내, 보합 전망은 24~35% 범위에서 오르내리는 등 상승-하락-보합 응답 비중은 3:3:3 구도를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집값 하락 전망이 처음으로 40%를 넘어 변화가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부동산경기 침체를 예견하면서도 부동산경기 부양 조치에 대해선 반대하는 여론이 더 많았다. 이미 지금 집값에 거품이 잔뜩 끼어있다는 인식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정부의 부동산 매매 활성화에 대해서는 '그럴 필요 없다' 50%였다. '더 활성화해야 한다'는 38%에 그쳤고,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매매 활성화 주장은 여전히 적지 않지만, 현 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9월 64%→2014년 7월·12월 53%→2015년 8월 48%→2016년 8월 41%로 감소세를 보여왔고, 이번 조사에서는 처음으로 '필요 없다'는 입장에 뒤졌다.

집값 하락 전망이 늘어난 것과는 달리, 주택 임대료는 앞으로도 오를 것이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41%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고 19%는 '내릴 것', 33%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봤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향후 1년간 주택 임대료가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20대에서 70%로 가장 많았고, 30·40대에서는 40% 선, 50대 이상에서는 30%를 밑돌았다. 선행 질문인 집값 전망에서도 20·30대가 40대 이상에 비해 '오를 것'이라고 답한 경우가 많았다"며 "이는 중장년층보다 젊은층이 주거비에 대한 부담감과 우려감을 더 크게 느끼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본인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있어야 한다' 63%, '꼭 그럴 필요 없다'는 36%였고 1%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4년 7월에는 '내 집이 있어야 한다' 54%, '그럴 필요 없다' 44%였다.

한국갤럽은 "2014년과 비교했을 때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내 집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20·30대에서만 약 20%포인트 증가한 점이다. 40대 이상에서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며 "20·30대는 중장년층에 비해 주택 보유율이 낮다. 다시 말해 임대 주택 거주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들은 최근 몇 년간 전세 품귀, 월세 전환, 임대료 급등 상황을 겪으며 '내 소유의 집' 필요성을 절감하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20%로 나타났다.

Hot issue
김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권 무료만화
최신포토

인형 미모+볼륨 몸매…드럼 여신 등장에 후끈

걸밴드 비밥의 드러머 아연이 화제다. 비밥은 오디션 프로그램 아시아 갓 탤런트(Asias Got Talent) 준결승까지 진출한 실력파 밴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해 각종 SNS상에는 타이트한 트레이닝복을 입고 드럼을 연주하는 아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인형 미모+볼륨 몸매…드럼 여신 등장에 후끈
인형 미모+볼륨 몸매…드럼 여신 등장에 후끈
디카프리오 여자친구 엘라 카와렉, 비키니 자태 화제
디카프리오 여자친구 엘라 카와렉, 비키니 자태 화제
피트니스 스타 최다미 척추고통은 피트니스가 끝장내죠~
피트니스 스타 최다미 척추고통은 피트니스가 끝장내죠~
슈퍼레이스, 역시 서킷의 꽃은 모델!
슈퍼레이스, 역시 서킷의 꽃은 모델!
몸짱모델 서윤지, 몸짱에 섹시함을 더 했어요~
몸짱모델 서윤지, 몸짱에 섹시함을 더 했어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이 기사는 꼭 보자!
영원한 디바…이효리, 말이 필요 없는 섹시미
영원한 디바…이효리, 말이 필요 없는 섹시미
이게 바로 핫보디 NS 윤지, 수영복 화보컷 공개
건강 되찾은 장재인, 화보서 완벽 각선미 과시
몸매 끝판왕 클라라, 점점 업그레이드되는 볼륨 몸매
미스맥심 라라, 미공개 화보에서 섹시미와 귀요미 폭발
무료운세

꿈태몽ㆍ태몽

연예/ 스포츠 TOP PLUS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