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독
[단독] 명지전문대 B교수 학교 허위시간표 제출, 학생엔 '갑 질'B교수 외부파견 개인적 사유 - 강사, 강의시간 변경
박종진 기자  |  pjj273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01  23:11: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명지전문대학 기계과 교과 담당교수 B씨가 타 기관에 파견을 가 주간에는 수업을 할 수 없음에도 학교에는 허위시간표를 제출하고, 학생들에게는 갑 질을 해 문제가 되고 있다.

명지전문대학 기계과에서 전공필수 과목인 CAE(컴퓨터를 이용한 해석) 담당교수 B씨가 본인이 외부에 파견돼 근무 중인 개인적인 사유로 수강신청 후 학생들과 상의 없이 강의 담당교수를 C씨로 바꾸고, 강의시간표를 주간에서 야간ㆍ토요일로 변경 운영해 학생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명지전문대학 기계과학생들은 전공 필수 과목인 CAE를 학교 측의 묵인 하에 B 담당 교수가 지난해 1학기에도 개강 후 폐강했다고 밝혔다.

2016년 1학기에도 전공 필수 과목인 CAE를 B교수가 수ㆍ목요일 주간과 화요일 야간에 수업을 한다고 강의 시간표를 발표한 후 학생들이 수강 신청하고, 3주가 지난 후 담당교수를 C씨로 바꾸고, 주간 강의 시간을 야간과 토요일로 변경했다.

이 과정에서 지난해와 올해 전공필수 과목인 CAE를 수강하지 못해 2017년 2월 졸업을 하지 못하고 한 학기를 더 다녀야 하는 학생도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담당교수가 C씨로 변경되며 수업의 결손이 3주간 발생했고, 합 반으로 인해 수강자가 몰리는 야간반은 컴퓨터가 부족해 일부학생들은 실습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공필수 과목이라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어쩔 수 없이 변경시간표에 항의도 못하고 들었다."며"시간표 변경으로 아르바이트를 끊어야 했고, 토요일의 몇 시간 수업을 위해 휴일을 쉬지 못했고, 이미 계획된 한 학기를 모두 포기해야 만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교과운영을 학생 눈높이에 맞춰 진행해야 하나 외부에 파견 근무 중인 B교수가 시간표를 개강 후 수강생들과 상의 없이 담당교수와 시간을 갑작스럽게 변경한 것은 학생들에 대한  갑 질 행위다."고 지탄했다.

또 "이는 학교당국의 묵인 없이 이뤄질 수 없는 행위다."며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료교수들은 "전공 필수 과목인 CAE를 담당한  B교수는 타 기관에 파견 중으로 주간에는 강의를 할 수 없음에도 지난해 1학기와 올 1학기에 학생들로부터 수강신청을 받아 주간수업을 야간과 토요일로 변경해, 지난해는 폐강 됐다."며 "학생들이 전공 필 수 과목을 이수하지 못해 한 학기를 더 다녀야 한다는 등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 2016-09-01 23:11:31
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