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일반
성남하이테크밸리...공장설립 '주민이익 강화'
김택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07  10:4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 성남시는 시의회 유근주 윤리 특별위원장의 하이테크밸리내 공장설립 건축제한 주장과 관련, 근본적인 취지에 대해서는 견해를 같이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성남하이테크밸리 내 공장설립시 주민의 문화복지 등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키로 했다.

 현재 하이테크밸리는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일원에 1823천㎡의 면적으로 조성돼 있고 업종별로는 전기전자(985개 업체), 지식정보통신산업(499개 업체), 기계(351개 업체), 음식료(219개 업체), 섬유/의복(228개 업체), 석유화학(170개 업체) 등 총  3300여 업체 41500명의 종업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

 또 과거 노동집약적 제조업 중심에서 벗어나 2000년 이후 고 부가가치인 첨단소재 제조업종으로의 입주 비율이 늘어나면서 그 기능도 연구개발과 생산이 동시에 가능한 복합 형태로 첨단화 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성남하이테크밸리내 공장등록은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훼손하지 않고 고용창출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수 있는 기업들이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남산업단지관리기본계획(경기도 고시 제506호)에 의하면 도축업, 원유 정체처리업, 윤활유 및 그리스 제조업 등 혐오시설이나 인근 업체에 불편을 주는 총 20개 업종은 입주제한업종으로 분류돼 입주가 제한되고 있어 이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택수 | 2012-06-07 10:47:28
김택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