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이슈
금융거래 후 '띵동' 내역 안내…실효성은?금융범죄예방센터 "금융거래 시 사전 승인 받아야"
최동희 기자  |  t579@gukje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7  18:44: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2014년 11월 KBS '취재파일K'에 출연한 한국금융범죄예방연구센터 이기동소장. (사진=영상캡처)

(서울=국제뉴스) 최동희 기자 = 연일 개인정보 유출로 금융범죄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돈이 빠져나간 후 금융거래 내역을 알려주는 시스템은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27일 한국금융범죄예방연구센터 이기동 소장은 "현재 금융시스템은 공인인증서와 개인정보만 손에 쥐면 대출, 계좌 등은 마음대로 쥐락펴락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편리한 만큼 보안은 허술하다는 얘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객들이 정상적으로 쓴 카드, 이체 수수료가 아닌 사기범들이 피해자의 돈을 이체하면서 생긴 수수료까지 금융권에서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사고가 일어나도 고객 탓으로 돌려 버리기 때문에 은행이나 카드사 등 금융권에선 손해 하나 없이 범죄 활동에서 발생되는 수수료까지 챙기고 있다는 게 이 소장의 설명이다.

이기동 소장에 따르면 한 해 금융사고로 일어나는 금액은 작게는 500억~2000억원으로 불법 스포츠토토, 인터넷 도박 등까지 포함하면 조 단위가 넘는다.

이기동 소장은 "사기범들은 무조건 현금으로 출금하기 때문에 수수료도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범죄 활동에서 생긴 수수료를 금융권에서 가지고 가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체, 출금 등 금융거래 시 승인여부를 사전에 금융소비자에게 물어본 후 승인이 이뤄지면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동희 기자 | 2016-04-27 18:44:33
최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