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가야금연주 한테라 독주회
김양희 기자  |  yanghee72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17  08:2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가야금연주자 한테라(TeRra Han)가 오는 19일 세종문화회관서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무대를 갖는다.
 
프랑스 비올리스트 에르완 리샤와의 협연이 주를 이루는 이번 무대에서 동서양을 대표하는 두 정상급 연주자의 조우가 기대된다.이번 연주회는 2014년 문화가 있는 수요일, 국립현대미술관 초청되었던 레벨라씨옹(REVELATION)시리즈 2다.
 
이번 연주회에서 한테라는 산조 가야금, 25현 가야금 등의 악기를 동원하며 가야금의 고전에 프랑스 작곡가들의 음악을 녹여낼 예정이다.

바로크 시대의 마랭 마레 (Marin Marais, 1656년~1728년), 생상스(Camille Saint Saens, 1862년~1918년), 드뷔시 (Claude Debussy, 1862년~1918년) 등 대중에게 익숙한 클래식 소품을 비롯, 얼마전 타계한 현대음악의 거장, 피에르불레즈의 음악을 가야금으로 재해석, 세계초연한다.

뿐만 아니라 1970년대의 북한 개량가야금, 전통 가야금 산조 외에도 보허사와 같은 11세기부터 전해진 궁중음악을 직접 편곡해 비올라와 초연한다.

특히 한국과 프랑스의 양대 천재시인, 샤를 보들레르(Charles Baudelaire 1821년~1867년)와 이상화(1901년∼1943년)의 시를 다룬 한테라의 자작곡도 세계초연된다. 프랑스 상징주의 시인 보들레르는 한국 현대시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상화의 초기 작품인 <나의 침실로>속의 마돈나는 보들레르의 <어느 마돈나에게, A UNE MADONE>의 마돈나와 유사하며, 우리 현대시가 초기 프랑스 시의 영향을 받았음을 보여주는 한 예이다.

천부적 가야금 연주자로 알려진 한테라는 6세에 국악에 입문해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가야금연주자 최초로 미국 락커펠러 재단의 후원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일본 동경예술대학교, 중국 중앙음악학원 등에서 수학하며 아시아 현악기를 연구하고 가야금연주자 최초로 고토연주집 '사쿠라' 중국 고쟁 음반 ‘유조창완 등 9개의 단독 앨범을 출시하고, 지난 4월11일에는 미국 MIT에 이어 카이스트 특별초청 아시아의 전통음악에 대한 강연을 열기도 했다.

뉴욕 카네기홀 최연소 독주회를 갖았으며 2016년 4월 국악 최초, 미국 그래미상 심사위원 최고위 등급으로 선출되었다.

올해 1월부터는 한테라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스트리밍과 음원 구매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국내 네이버 뮤직 뿐 아니라 해외 아이튠즈, 아마존, 구글 등에서도 음원 배포를 확대 하고 있다.

오는 30일 4시 갤러리 아트링크에서,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조각가 최인수의 작품 ‘태고의 바람’ 갤러리 콘서트가 예정되어 있으며 이외에도 영문 아시아 음악매거진 '테라' 창간을 앞두고 있다.

(주)드림이노플래너스는 이번 한불수교 130주년 한테라 가야금 독주회를 후원하고 있다.

김양희 기자 | 2016-04-17 08:29:55
김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