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국내스포츠
상주상무 U-22 선수 '김보섭-오세훈-전세진'...K리그 출전 의지 밝혀
양민성 기자  |  wekkk@naver.c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4:46: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에 해당되는 김보섭, 오세훈, 전세진이 경기 출전 의지와 함께 각오를 밝혔다.

2020시즌부터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이 군 팀인 상주상무에도 적용된다. U-22 룰은 출전 선수 명단에 22세 이하 선수를 최소 2명(선발 1명, 후보 1명)이상 포함해야 하는 의무 규정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상주상무에 입대한 김보섭(1998년생) 오세훈, 전세진(이상 1999년생)이 U-22 규정에 해당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K리그가 무기한 연기되며 오세훈, 전세진이 선발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담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일정대로라면 시즌 초반 오세훈, 전세진의 정상적인 기용이 힘들었을 것이다.

오세훈은 ‘AFC U-23 챔피언십’ 참가로 인해 군사훈련 일정이 미뤄졌고 전세진은 무릎 부상으로 회복에 전념 중이었기 때문이다. 현재 오세훈은 12일 자대배치를 받고 훈련에 참가하고 있으며 전세진, 김보섭 또한 최고의 기량을 위해 훈련하고 있다.

김보섭은 “누구나 꿈꾸는 상무에 입대한 사실 자체가 영광이고 감사하다. U-22 룰이 적용되며 출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하겠다. 좋은 선임들과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해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은 “U-22 규정으로 높아진 출전 가능성을 활용하기 위해 더 많은 준비를 하고 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선임들과 호흡을 잘 맞춰가겠다. 개인적으로는 상대를 위협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양민성 기자 | 2020-03-26 14:46:0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