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
부상 당시 떠올린 손흥민 "아팠지만, 못 뛰겠다는 말 하기 싫었어"
조현호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1:55: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손흥민ⓒAFPBBNews

(영국=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팔 골절로 인한 수술 후 재활에 힘쓰고 있는 손흥민이 구단을 통해 근황을 밝혔다. 순조롭게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한 손흥민은 "그땐 못 뛰겠다는 말을 하기 싫었다"며 담담히 부상 당시를 떠올렸다.

손흥민은 25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잘 지내고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면서 가능한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재활에 충실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경기가 그립지만, 지금은 축구가 중요한 게 아니다. 모두의 건강이 가장 우선이다. 모두 안전하게 지내야한다"고 코로나19 속 모두의 안녕을 기원했다.

2020년 들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던 손흥민은 생각지 못한 부상에 발목이 잡혀 필드를 떠나야했다.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는 등 워낙 페이스가 좋았기에 팀도 자신도 아쉬움이 더 컸던 부상이다.

손흥민은 지난 2월16일 아스톤빌라와의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다.

당시 손흥민은 홀로 2골을 터뜨리며 3-2 승리를 견인했는데, 경기 후 팔 골절 부상이라는 의외의 진단 결과가 떨어졌다. 경기 초반 필드에 쓰러질 때 이미 부상을 당했으나 참고 뛰었다는 게 뒤늦게 알려진 것이다.

당시를 회상한 손흥민은 "그냥 계속 뛰었다. 어떻게 가능했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팔이 아픈 것 때문에 경기를 뛸 수 없다고 말하기 싫었다"며 투혼으로 극복했음을 피력했다.

손흥민은 "이어지는 경기들에도 계속 출전하고 싶었으나 경기 후 병원에서 X-레이 사진을 찍고 믿을 수 없었다"는 표현으로 그 이상 뛰는 것은 어려운 부상이었다고 토로했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으나 지금은 호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수술 후 4주가 지났고 지금은 괜찮다. 필드로 돌아가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 2020-03-26 11:55:3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