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충남
통계로 확인된 '홍성군민의 삶'홍성군, 사회지표 분석 '군민 맞춤형 시책' 수립 활용
박창규 기자  |  press0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5  22:4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구정에 진행된 '홍성 장사 씨름대회'

(홍성=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홍성군이 평범한 군민들의 일상생활을 엿볼 수 있는 지역 내 주요 통계지표를 발표 했다.

충남도가 통계정보관에 고시한 '2019년 충남 사회 지표 결과 보고서'에서 홍성군 편을 분석한 결과 9응답가구 수 900, 응답가구원은 1579명,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응답가구는 ±3.23%p, 가구원은 ±2.44%p다.

우선 홍성군 학부모의 공교육 만족도는 2019년 10점 만점에 5.87점으로 나타났다.

2017년 5.19점, 2018년 5.59점 대비 매년 만족도가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군이 야심차게 실현중인 유치원, 초․중․고교 완전 무상 교육과 교육경비 투입 확대 등 교육 지원 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사교육 만족도는 5.19점으로 2018년 5.41점 대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급당 학생 수는 2018년 기준 유치원은 15.5명, 초등학교는 19.6명, 중학교는 24.4명, 고등학교는 24명으로 고시됐다.

또 홍성군민의 가구원수별 가구분포는 2018년 기준으로 1인 가구가 32.3%로 가장 많았으며, 2인 가구 31.6%, 3인 가구 17.9% 순이었다.

최근 저출산 및 결혼기피 등 사회현상이 지역사회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군은 밝혔다.

특히 1인 가구 비중은 2016년 31.3%, 2017년 32.2%, 2018년 32.3%로 지속 증가세가 확인돼 정책적 배려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홍성군민의 주거형태는 2019년 기준 자가가 79.2%, 보증부 월세 9.5%, 전세는 4.7%, 월세 4.3% 순이며, 주거만족도는 6.16점을 기록해 2017년 5.50점 대비 크게 향상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 밖에 홍성군민의 2018년 주요 사망원인별 인구 십만 명당 사망자 수를 분석해 보면 암이 232.7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심장질환 71.6명, 뇌혈관질환 70.6명, 자살 36.8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살 지표의 경우 2016년 42.5명, 2017년 39명, 2018년 36.8명으로 지속 감소세에 있어 군이 추진중인 생명사랑 정책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문화기반시설 측정 계수인 인구 십만 명당 문화기반시설 수는 2018년 기준 8.90개로 2017년 7.88개 대비 증가했으며, 여가 문화활동별 만족도는 관광활동이 7.35점으로 가장 우수했고 스포츠관람이 6.78점으로 저조했다.

홍성군 관계자는 "사회지표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군민 맞춤형 시책 수립 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 2020-02-25 22:48:44
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