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제주
제주, 두 번째 확진자 동선 확인 완료…3곳 추가파악신분‧연령‧직업 등 대신 질병관리본부서 부여한 표기로 표시키로
김승환 기자  |  qjqantk060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4  16:3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지역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전국 222번, 제주 2번)에 대한 이동 동선이 추가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도는 도내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와 두 번째 확진자 B씨에 대한 호칭을 질병관리본부에서 부여하는 확진자 번호로 표시하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순으로 번호를 표시하고 있다.

본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A씨는 139번 확진자(제주 1번), B씨는 222번 확인자(제주 2번)로 정해졌으며, 도는 신분과 연령, 직업 등으로 호칭하는 표시 방법이 개인 신상 정보 최소한의 보호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추가 확인된 222번 확진자의 추가 동선은 총 3개소다.

222번 확진자는 19일 서귀포 열린병원 방문 후 맥도날드 서귀포 DT점을 들린 후 버스를 타고 숙소로 돌아갔다,

이튿날인 20일 이마트 서귀포점을 들른 후 시스터필드 베이커리와 하나은행 서귀포지점을 방문한 후 버스를 타고 기숙사로 이동했다.

앞서 도는 222번 확진자가 21일 서귀포 열린병원에서 택시를 이용해 하나로마트 중문농협점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23일 발표했다.

해당 시설은 임시폐쇄 됐다가 25일 영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보건소에서는 24일 열라고 했으나, 자체적으로 도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25일 여는 것으로 결정했다.

도는 추가 확인된 방문시설에 대한 방역을 모두 완료했다.

이번 공개 자료는 역학조사관을 통해 확진자의 증언과 CCTV, 카드사용 내역 등을 교차 점검하면서 확인한 것이다.

도는 222번 확진자와 139번 확진자에 대한 이동 동선 정보는 제주도청 홈페이지(www.jeju.go.kr)에 게시한다. 코로나앱(livecorona.co.kr)에서도 볼 수 있게 된다.

도는 정확한 동선 정보 제공으로 도민 혼선을 줄이고 지역 상권에 대한 2차 피해를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139번 확진자와 222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은 각각 87명, 81명 등 총 168명이다.

이 중 10명은 검진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68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모두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이동 동선 내 방역소독을 한 시설은 27곳이며 모두 완료됐다.

김승환 기자 | 2020-02-24 16:35:27
김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