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일반
법무부, '코로나19' 감염지역 외국인→9520명 입국 제한
백성열 기자  |  bsy7475@dm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5  13:54: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법무부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감염지역 외국인의 입국제한 조치 등을 시행한 결과 총 9520명의 입국을 제한했다고 14일 밝혔다.

법무부는 중국 후베이성을 관할하는 주우한총영사관에서 발급한 유효사증 8만1589건을 효력 정지해 이 사증을 소지한 사람의 입국을 제한했다. 이번 조치로 효력이 정지된 사증의 94.4%는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단기방문 사증(7만7080건)이다.

또 탑승자 사전확인시스템과 항공사 발권단계 확인 등을 통해 탑승하기 전 현지에서 총 9520명의 입국을 제한한 것으로 집계됐다.

법무부의 이번 조치로 중국 주재 모든 한국 공관에 사증을 신청하는 중국인에 대해 건강상태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했고, 감염증상 여부는 물론 후베이성 방문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또 잠복기간이 14일인 점을 감안, 중국의 모든 공관에서는 사증발급 신청 접수 후 충분한 심사를 거쳐 허가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의 특례에 따른 제주도 무사증 입국의 일시 정지로 올해 2월 중(1~11일) 제주도를 통한 입국자 수는 8669명으로 집계됐다. .

 

 

 

백성열 기자 | 2020-02-15 13:54:03
백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