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북
'달팽이 일기' 저자 김선영 시인, '만학도' 동국대 문학사 학위수여 '눈길'
조광엽 기자  |  kw-j334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5  13:4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만학도'의 길을 걸으며, 화제를 모은 김선영 시인.(사진=국제뉴스 DB)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달팽이 일기' 시집 저자 인 전북 김제출신의 김선영 시인이 뜨거운 학구열로 '만학도' 의 길을 걸어 잔잔한 화제가 되고있다.

김선영 시인은 50대 '지천명'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자식같은 젊은 학생들과 똑같은 일정속에 캠퍼스를 거닐며, 배움의 열정을 불태워, 지난 13일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문학사)학위를 수여 받은 것이다.

특히, 김 시인은 젊은 학생들과 함께 인생 선배로 때로는 부모처럼, 자상한 면모를 발휘 해 50대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또한 정신적 멘토서의 역할도 톡톡히 해 캠퍼스內에서도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학위를 수여받은 김선영 시인은 '달팽이 일기' 시집을 출간 '내재적 운율'에 대한 자태를 뽐낸 바 있고, 풀잎문학동인, 푸른시울림 동인 활동 등 왕성 한 문학활동 및 영랑문학상 '우수상' 수상,
전국나라사랑 독도사랑 수필부문 최우수 수상 등 그 실력을 이미 인정받아 왔다.

또한 김선영 시인은 '달팽이 일기' 시집을 통해, 삶의 뜨거운 노래를 시로 귀결 시켰으며, 일반 대중인들과 호흡을 함께하며, 심금을 울려왔다.

이와 함께 소박한 농촌지역 인 전북김제에서 출생, 자연의 섭리와 인간존중 정신으로 겸손과 미덕을 실천하며, 내재적인 감성유발이 시로 표현 돼 대중들의 깊은사랑을 받아왔다. 

김선영 시인은 "배움의 열정은 끝이 없으며, 학위 이수과정에서 힘든부분도 있었지만, 젊은 학생들과 동료가 돼 每 순간순간 배울수 있어 행복했다." 고 말했다'

아울러 "삶의 열정을 지니고 배움의 끈을 놓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으며, 부족하지만 빛과 소금의 역활을 수행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렇듯, 앞으로 김선영 시인의 열정적인 시 사랑은 우리 곁에서 영원히 살아 숨쉴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김 시인은 미용업계에서는 독창적인 손놀림과 미용기술로 그 실력이 이미 정평이 나있으며,公私간에도 다정다감 한 생활을 전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광엽 기자 | 2020-02-15 13:41:08
조광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