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여의도 칼부림 사건, 목격자 무슨 말 했나? 바닥에도 손에도 피가...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2  22:0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목격자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 오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60대 여성 종업원과 20대 남성 종업원이 중상을 입었다. 이 남성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60대 여성은 범행 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현재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의도 칼부림 사건의 목격자는 "밖에서 쓰러진 남성의 손에 피가 가득했다"고 전했으며, 경찰이 도착하기 전 이 남성은 7차례 흉기에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같은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목격자의 진술과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사건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정한샘 기자 | 2020-02-12 22:01:08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