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충남
중국 '우한 귀국민' 어디로?정부/충남도, 특정지역 국가기관시설 지정·운영-지역 내 차단 총력
박창규 기자  |  press0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8  17:1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충남도청 전경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에 위치한 국가기관시설이 중국 우한 체류 교민·유학생 등의 임시생활시설로 지정·운영될 것이라는 여론에 반대와 총력전이란 지역사회 내 갈등이 커지고 있다.

지난 28일 오후 정부는 "중국 우한에서 귀국하는 국민은 국가기관시설에서 14일 간 보호를 받게된다"며 격리수용 장소를 특별히 밝히지 않은 채 차단 방역 등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도 관계자는 임시 수용시설은 국가 소유 시설 중 규모와 국가격리병상이 있는 의료시설과의 접근성이 확보된 곳으로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시설 입소 대상은 중국 우한에서의 귀국 전·후 1∼2차 검역 시 무증상자로 분류된 국민으로 이들은 입국 항공기 탑승 전 진료 등을 통해 탑승 여부가 결정되고, 이동 시 모두 개인보호구를 착용한다.

시설 입소 뒤에는 1인 1실에 배치돼 매일 의료진으로부터 발열 체크와 문진 등을 받으며, 14일 뒤 퇴소 절차를 밟게 된다는 것이다.

유증상자와 중·경증 환자는 임시생활시설에 수용치 않고, 곧바로 중증환자 격리병상으로 입원조치 된다.

정부는 임시생활시설 내에 의료 인력과 소독시설 등을 배치해 방역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입소 국민 안전 등을 위해 경찰관도 상주시킬 방침이라는 것이다.

한편 충남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민의 안전만큼, 우리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어야 하는 것이 우리 충남도정의 마땅한 의무라는 점에서 염려와 걱정이 앞서는 것 또한 사실이나, 국가적 위기 상황 앞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충청남도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지침에 따라 "지역방역대책반을 중심으로 노력하는 한편,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면서 모든 정보를 철저하게 공개하고 투명하게 관리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충남도는 오후 5시 김용찬 부지사 주관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해 격리수용과 관련해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당일 오후 4시 59분에 배포된 수용시설 등과 관련된 내용의 보도를 중지시켰다.

2020.1.29/국제뉴스 gukjenews@hanmail.net

박창규 기자 | 2020-01-28 17:18:31
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