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워호스' 2020년 여름, 오리지널 투어 최초 내한!7월 3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개막!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1:10: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전 세계를 감동시킨 영국 국립극장(National Theatre)의 <워호스>가 2020년 여름, 마침내 한국에 상륙한다.

<워호스>는 세계적인 작가 마이클 모퍼고의 동명 소설을 영국 국립극장이 경이로운 무대예술로 변모시킨 작품이다. 2007년 초연부터 지난해 5월까지 전 세계 11개국, 97개 도시에서 8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였고, 2008년 영국 로렌스 올리비에 상 2개 부문 (무대디자인, 안무), 2011년 미국 토니상 5개 부문 (작품, 연출, 무대디자인, 조명디자인, 음향디자인), 이브닝 스탠다드 상, 왓츠 온 스테이지상, 외부 비평가상, 드라마리그상, 드라마 데스크상 등 전 세계 유명 극예술 시상식을 석권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입증했다.

   
▲ [사진='워호스' 내한공연 / 쇼노트]

<워호스>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기마대 군마로 차출된 말 '조이'와 소년 '알버트'의 모험과 우정을 담고 있다. 전쟁으로 인한 아픔과 고통, 화해와 평화를 담은 보편적인 이야기로 시대적, 공간적 배경을 뛰어넘어 오늘을 살아가는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나무로 만들어진 실물 크기의 말 퍼핏(인형)과 퍼핏을 연기하는 퍼핏티어들의 정교한 연기는 마치 무대 위에 말이 실재하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퍼핏을 디자인한 '핸드스프링 퍼핏 컴퍼니'는 남아프리카에 기반을 두고 30년 넘게 수많은 디자이너와 연기자, 기술자 양성과 예술적 기반을 제공하는데 힘써온 독보적인 퍼핏 공연 전문 단체이다. <워호스>에 등장하는 말 퍼핏들은 퍼핏티어들에 의해 실제 생명체처럼 숨 쉬고, 달리고, 인간과 교감하며 무대 위에서 생생한 드라마를 펼친다.

'공연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 사건'(TIME Magazine), '차원이 다른 놀라운 공연, 감동의 보증수표'(The Sunday Express), '장엄하고 경이로운,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작품'(The Times) 등 이미 해외에서 수없이 많은 극찬을 받은 <워호스>는 무대예술의 최고의 경지로 한국 관객들을 초대할 것이다.  

SBS 창사 30주년 기념 대작 <워호스>는 ㈜쇼노트와 앰피앤컴퍼니가 함께 기획과 제작을 맡았고, 내달 4일(화)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영국 오리지널 무대의 감동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이 공연은 7월 3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막이 오른다. (마침)

정상래 기자 | 2020-01-20 11:10:38
정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