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슬리피, 가난이 주는 비참함..‘월급과 어머니 병원비 사이에서’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9  10:45: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슬리피가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19일 오전 재방송된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슬리피가 재수 시절 만났던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이날 슬리피는 어린시절 집안형편이 어려워졌다면서 친구들이 쇼핑을 하러 다닐 때 순두부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또 "내가 데뷔를 하고 인기를 얻었을 때도 엄마는 계속 일을 하셨다. 내가 이렇게 유명하고 신인상을 받았는데도 엄마는 계속 일을 하셨다. 그게 인정하기 어려웠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슬리피는 주변에게 ‘아들이 슬리피인데 왜 일을 하냐’는 이야길 어머니가 들어야 했다며 속상해했고, 또 어머니가 병원에서도 돈 걱정을 하면서 치료를 미루시는 걸 볼 때 마음이 아팠다고 고백했다.

한편 슬리피는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사주를 본 일화를 밝히며 “제 사주는 원래 잘 뺏기는 사주라더라. 그래서 그런지 어릴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면 유독 돈을 못 받았다. 데뷔 바로 전에도 클럽에도 2년을 일했는데 월급을 한 달도 못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정한샘 기자 | 2020-01-19 10:45:42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