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인천
인천119종합상황실, 지난해 54초마다 신고전화' 따르릉'
김흥수 기자  |  khs716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8  14:50: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지난해 인천 119종합상황실에 걸려온 전화는 58만5136건으로 하루에 1603건, 54초마다 신고가 이어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긴급신고에 해당하는 화재·구조·구급 신고는 20만 766건으로 구급신고가 15만2371건(75.9%)을 차지했고 구조 2만9020건(14.5%), 화재1만9375건(9.7%)순이었다.

전년도 대비 전체적인 신고건수는 9,475건(1.6%) 감소했으나 구급신고는 2,197건(2%) 소폭 증가했고, 자연재해 신고는 전년도 132건에 비해 2563건으로 (1,841%) 폭증했는데, 예년에 비해 잦은 태풍의 영향이 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남동구가 7만8704건(13.5%), 시간대는 오후 3∼4시 사이가 7만391건(12.2%)으로 각각 가장 많았다.

한편 응급처치와 의료지도 등 병·의원 안내 업무를 담당하는 구급상황관리센터는 2019년 한해 동안 5만4205건(1일 161건)을 처리했다.

응급처치지도가 2만1844건(40.3%)으로 가장 많았고 병·의원안내 1만9000건(35.1%) 질병상담6696건(12.4%) 의료지도 6,411(11.8%) 기타 214건(0.4%)순으로 나타났다

   

▲ 〔긴급신고 및 구급상황관리센터 운영실적〕

이중 의료지도는 인천지역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에 근무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인력풀로 구성된 19명의 구급지도의사가 24시간 119종합상황실에 순환근무하면서 구급대원이 현장 응급처치 및 환자 이송과정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도록 응급상황에 맞는 구급지도를 수행하고 있다.

긴급구조기관인 소방과 경찰, 해경은 119,112에 신고가 접수되는 순간부터 동시 출동이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원활한 현장활동을 위해 신고 내용, 신고자 위치, 녹취파일 등을 서로 공유하는 공동대응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2018년에는 37397건 각 기관 간 공동대응이 이루어 졌으며 2019년에는 5% 증가한 39601건을 공동대응 해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공고히 했다.

강한석 119종합상황실장은 "매년 59만건에 달하는 119신고전화를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 면밀히 분석해, 시민들이 보다 신속하고 편리한 119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김흥수 기자 | 2020-01-18 14:50:59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