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뮤지컬 맘마미아! 서울 앵콜 공연!3월, Encore 맘마미아! X 디큐브아트센터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7  11:1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지난해 7월 LG아트센터 공연에서 객석 점유 95%를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시작되었던 <맘마미아!>가 9월부터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긴 지역 공연을 거쳐, 오는 3월 8일부터 5월 3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앵콜 공연을 갖는다.

   
▲ [사진=2020 뮤지컬 '맘마미아' 포스터]

2020년, 더 완벽해졌다! 긴 호흡을 함께 한 최고의 배우들이 선사하는 절정의 앙상블!
최정원, 신영숙, 남경주, 김정민 이현우, 홍지민, 박준면, 루나 등 2019년 1월 오디션을 거쳐 구성된 뮤지컬 <맘마미아!> 팀은 지난 7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18개 지역을 순회하며 180회 가까운 공연을 이어왔다. 연습부터 시작하여 10개월 넘게 이어진 이들의 호흡은 뮤지컬 전용극장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다시 시작하는 <맘마미아!> 앵콜 공연을 통해 절정에 이를 것이며, 최고의 앙상블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하게 될 것이다.

200만 관객 돌파 신화를 2,000회 공연 기록으로 이어가는 뮤지컬 <맘마미아!>
2,000회 공연을 향해 달려가는 뮤지컬 <맘마미아!>

2019년은 뮤지컬 <맘마미아!>에게 무척이나 특별한 해였다. 1999년 4월 6일 런던 프린스 에드워드 극장에서 초연된 뮤지컬 <맘마미아!>가 20주년을 맞은 해이기도 했으며, 대한민국 공연은 15주년을 맞이했다. 또한, 2019년 8월 22일 공연에서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뮤지컬 역사상 최단기간 최다 관객을 동원한 뮤지컬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1월 6일 현재 누적 공연 횟수 1,779회를 달성하고 있는 뮤지컬 <맘마미아!>는 이제 2,000회 공연이라는 대 기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단일 배역으로는 최초, 최단기간 1,000회 공연 돌파한 '도나'역의 최정원
또한, 2007년 주인공 '도나' 역으로 <맘마미아!>에 합류한 이후 13년째 이 작품과 함께하고 있는 배우 최정원은 지난 12월 8일 대구 공연에서 개인통산 1,000회 공연을 돌파했다. 특히 이 기록은 단일 배역으로 한국 뮤지컬 역사상 최장기간, 최장 횟수 공연한 기록으로 더욱 뜻 깊다.

특히 최정원 배우는 '도나'역이 난이도가 높은 아바의 음악을 13곡 소화해야하는 주인공이며, 연기와 춤이 어우러진 난이도가 높은 배역임에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질병 등의 사유로 인해 공연을 수행하지 못한 전력이 없어 더욱 대단하다 할 수 있다. 이는 최정원 배우의 철저한 자기 관리와 노력으로 만들어낸 결과로 한국 뮤지컬 배우들의 귀감이 될 만하다.

이렇게 뮤지컬 <맘마미아!>가 오랜 시간 뜨거운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중·장년층의 노스텔지어를 불러일으키는 '아바의 음악'이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절묘하게 어우러진 뮤지컬로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 공연 관람층의 불모지였던 중·장년 관객을 공연장으로 유입하고, 부모와 자녀가 함께 즐기는 공연으로서 서울을 비롯한 대한민국 전역에서 사랑받으며, 한국 공연 시장 확장에 이바지하고 있다.

2020년 3월 8일, 이미 180여 회의 공연을 통해 호흡을 맞춰온 뮤지컬 <맘마미아!>팀이 다시 서울에서 앵콜 공연을 위해 돌아온다. 최신식의 뮤지컬 전용 대극장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만나는 뮤지컬 <맘마미아!>는 환상적인 팀워크로 그 어느 때보다 완벽한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정상래 기자 | 2020-01-07 11:13:21
정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