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최홍만, 수건으로 얼굴 가린다..‘두 명 알아볼 거 한 명만 알아봐’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7  14:3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악플에 대한 심적 고통을 토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최홍만은 악플로 인해 심적 고통이 크다고 털어놨다. 외출도 사람이 없는 새벽에만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한 사람이나 필요한 사람을 만나는 것 외에는 (사람을) 안 만나고 평상시에는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선이 두려워 외출할 때도 변장을 꼼꼼히 하고 나간다고.

최홍만은 “보통 사람들은 모자를 쓰는데 난 모자 써도 안 된다. 그래서 수건으로 머리와 얼굴을 가리고 마스크까지 쓰는데 그러면 두 명이 알아볼 거 한 명만 알아본다. 나인지 긴가민가 하는 분들이 되게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배달원과 마주치는 게 부담스러워 직접 요리를 해먹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식사 후 최홍만은 휴대폰을 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악플을 봐도 상관없지만 아버지가 마음에 걸린다. 댓글도 보시고 사람들 뭐라고 하는 것도 보시는데 저보다 더 많이 상처를 받으신다”며 “그러다 보니 사람들을 의식하게 되고 결국 한없이 어색한 관계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정한샘 기자 | 2019-12-07 14:36:20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