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맨유에 1-2···모리뉴 3연승 뒤 첫 패
조현호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10:0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제 모리뉴 감독ⓒAFPBBNews

(영국=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토트넘 홋스퍼가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후 3연승을 달리다 첫 패배를 당했다. 상대는 모리뉴 감독의 친정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였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와의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연승이 끊긴 토트넘은 5승5무5패 승점 20점에서 발이 묶이며 8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맨유는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의 부진에서 벗어나 승점 21점(5승6무4패)을 기록, 6위로 뛰어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으로,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노렸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홈팀 맨유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6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마커스 래시포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선보였고 그대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에도 맨유가 경기를 주도했다. 래시포드의 프리킥, 메이슨 그린우드의 연속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계속 노렸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특히 전반 24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무회전 중거리슛을 때린 래시포드의 킥은 크로스바를 때렸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39분 한 번의 기회를 골로 만들어냈다. 서지 오리에의 슈팅이 다비드 데 헤아의 발에 맞고 떠올랐는데, 이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델레 알리가 환상적인 오른발 터치로 프레드와 애슐리 영을 따돌린 뒤 그대로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맨유는 후반 시작과 함께 래시포드가 페널티킥 기회를 만들어냈다. 왼쪽 측면에서 오리에를 제치며 스피드를 살린 래시포드가 무사 시소코의 발에 걸려 넘어진 것. 키커로 나선 래시포드가 이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다시 맨유가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전반 고전하던 손흥민이 후반 7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뒤 수비수 두 명을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프레드의 발에 맞고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19분 루카스 모우라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후반 25분 해리 윙크스 대신 탕귀 은돔벨레를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으나 결과적으로 효과는 없었다.

두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결국 추가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맨유의 승리로 끝났다.

조현호 기자 | 2019-12-05 10:02:58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