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
인교진, '나의 나라' 종영! 압도적 존재감 뽐낸 '절정 감초 연기'
안선영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4  18:49: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키이스트

(서울=국제뉴스) 안선영 기자 = 인교진이 '나의 나라'의 시작과 끝을 유쾌하게 물들이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이에 지난 23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윤희정)에서 박문복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인교진의 활약을 되짚어 본다.

◆ 캐릭터 소화력 甲 '디테일 분장 아이디어'

문복은 10년간 군역을 살며 전장에서의 무수한 경험으로 웬만한 상처는 흔적도 없이 꿰매는 천의 무봉의 경지에 이른 캐릭터. 인교진은 오랜 군역 생활로 찌들어 있는 문복의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직접 까맣게 썩어 있는 치아와 기미가 가득한 피부 등 직접 분장 아이디어를 냈고 리얼한 문복의 모습을 탄생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인교진인지 몰랐다", "디테일 대박", "미친 캐릭터 소화력"등의 호평을 보냈다.

◆ 신스틸러 역할 톡톡 '독보적 감초 연기'

권력을 차지하려는 주요인물들의 갈등이 깊어지며 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인교진은 특유의 재치 넘치는 연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 극의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라도와 충청도의 사투리가 섞인 말투와 감정이 살아있는 표정, 움직임 등을 하나하나 세밀하게 연구해 표현해내는 인교진의 연기는 '역시 능청 코믹 연기의 1인자'라는 평을 듣기에 충분했다.

◆ 로맨스 연기도 심쿵 '조선 최고 로맨티스트'

유쾌하고 훈훈한 로맨스 연기로도 극에 활력을 더했다. '휘벤져스' 사이에서는 말을 툭툭 내뱉는 츤데레 같은 존재였지만 화월(홍지윤 분)에게 만큼은 그간 악착같이 모으던 돈을 다 바칠 수도 있는 로맨티스트였다. 특히 돈이 없어 누이를 잃었던 사연을 고백하며 하루빨리 호강시켜 주고 싶었다고 말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달궜다. 

이렇듯 '나의 나라'를 통해 사랑을 받은 인교진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많은 스텝들과 배우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노력한 작품이었다. 긴 촬영이었지만 건강하게 마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고생한 만큼 많은 시청자분들께서 문복이라는 캐릭터, 그리고 휘벤져스 식구들, 더 나아가 '나의 나라'에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진심이 담긴 인사를 남겼다.

국제뉴스/안선영 기자 gukjenews@hanmail.net

안선영 기자 | 2019-11-24 18:49:35
안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