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日 최장수 총리됐다···대안이 없기 때문?
조현호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0  07:46: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AFPBBNews

(일본=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일본 역사상 최장수 총리 재임 기록을 세웠다 .

NHK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7년째 장기 집권 중인 그는 이날 1차 내각(2006년 9월~ 2007년 9월)과 2012년 12월 재집권 이후를 모두 합친 재임 기간이 2887일을 기록하며, 가쓰다 다로(桂太郎) 전 총리(2886일)를 넘어서게 된다.

의원내각제를 택한 일본에서는 원내 제1당인 자민당의 대표가 총리직을 맡는 게 관례다. 자민당 총재를 겸하고 있는 아베 총리의 잔여 임기는 3년 임기의 당 총재를 2차례까지만 연임할 수 있도록 한 현행 자민당 당칙에 따라 오는 2021년 9월까지. 그러나 자민당이 다시 당칙을 개정해 아베 총리가 4연임에 나설 수 있다는 추측도 흘러나온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의 장기집권이 가능했던 이유로 "정부 출범 이후 경제를 최우선으로 삼고 금융 정책과 재정 정책, 지방창생(創生) 등을 실행에 옮겨 성과를 올린 게 크다"고 설명했다.

남은 임기동안 아베 총리는 자민당의 '비원'(비장한 염원)인 개헌 실현과 동시에 경제 회생, 전세대 사회보장 실현, 북한 납치 문제 해결, 러시아 평화조약 협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동시에 일본에서는 아베노믹스개헌외교 등 핵심 의제에서 아베 총리의 성과가 부족하다는 회의적 시각도 커지고 있다. 특히 그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 효과가 희미해지며 일본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란 우려와 함께 선거법 위반 논란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 9월 개각에서 장관급 각료로 발탁됐던 인사 2명이 선거법 위반 의혹으로 사임한 데다가, 최근엔 아베 총리가 정부 주최 벚꽃 행사에 자신의 지역구 관계자들을 대거 초청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일고 있다. 행사 전날 열린 리셉션에서 후원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혹도 있다. 야권은 "총리가 (국가)공식 행사를 사유화했다"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잘못한 것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이달 16~17일 진행된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는 일본인 68%가 그의 설명을 납득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설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장기집권에 걸맞은 실적을 올리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찬반 의견이 각각 41%, 44%로 충돌했다. 장기 집권이 가능한 이유로는 '다른 기대할 수 있는 사람이나 정당이 없다'(82%)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아베 총리 지지율은 44%, 비(非)지지율은 36%로 조사됐다.

 

조현호 기자 | 2019-11-20 07:46:3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