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뮤지컬 '레베카, 장은아 '영원한 생명' M/V 오늘 정오 공개!강렬하고 폭발적인 가창력의 장은아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3  11: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뮤지컬 <레베카>(제작:(주)EMK뮤지컬컴퍼니)의 '댄버스 부인', 장은아의 "영원한 생명" 뮤직비디오를 11월13일 정오에 공개한다.

개막을 3일 앞두고 공개하는 "영원한 생명"은 극중 레베카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우리 곁에서 영원히 살아있다고 느끼는 댄버스 부인의 애절함을 느낄 수 있는 곡으로 뮤지컬 <레베카>의 하이라이트 넘버 중 하나다. 공개 예정인 뮤직비디오 영상은 연습 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이번 다섯 번째 시즌에 다시 돌아온 '댄버스 부인' 장은아의 집착과 광기가 돋보이는 연기가 고스란히 담겨 오랫동안 뮤지컬 <레베카>를 기다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 [사진='레베카' 장은아 '영원한생명' M/V]

지난 11월 8일 음원으로 먼저 공개된 뮤지컬<레베카>의 "영원한 생명"은 일명 '난초 송'이라 불리는 댄버스 부인의 대표 넘버로, 레베카를 통해 본인의 존재 가치를 확인했던 댄버스 부인이 그녀를 떠올리게 하는 수 많은 난초들이 진열된 방에서 부르는 곡이다. 이 장면에서는 레베카가 마치 난초처럼 다시 피어날 것이라고 믿는 댄버스 부인의 신념이 강렬하게 표현되는데, 장은아 특유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이 장면의 감정을 더욱 끌어갈 전망이다.

11월 13일 정오에 공개되는 뮤지컬 <레베카>의 넘버 "영원한 생명" 뮤직비디오는 EMK뮤지컬컴퍼니의 공식 유투브 채널 및 SNS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음원은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 [사진='레베카' 장은아]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된 뮤지컬 <레베카>는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원작자인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2014, 2016, 2017년의 네 번째 공연까지 총 517회 공연, 총 동원 관객수 67만명, 평균 객석 점유율 92%를 기록한 초특급 흥행 대작이다

영화와 원작 소설을 뛰어넘는 감동적인 로맨스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서스펜스 드라마,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킬링 넘버들로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국내 대형 뮤지컬 중 단연 최고의 마스터피스로 손꼽히고 있는 뮤지컬 <레베카>는 류정한, 엄기준, 카이, 신성록, 신영숙, 옥주현, 장은아, 알리, 박지연, 이지혜, 민경아, 최민철, 이창민 등 더욱 강력해진 최고의 캐스팅 라인업으로 다시 한번 '레베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1차 티켓오픈과 동시에 전예매처 1위를 석권하며, 흥행 대작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던 뮤지컬 <레베카>의 티켓가격은 화/수/목 VIP석 14만원, R석 12만원, S석 9만원, A석 6만원, 금/토/일 VIP석 15만원, R석 13만원, S석 10만원, A석 7만원이다. 공연은 2019년 11월 16일부터 2020년 3월 1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정상래 기자 | 2019-11-13 11:03:20
정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