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
'동백꽃 필 무렵' 안세호, 김지석 스캔들 쫓는 기자로 등장!
안선영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1  08:54: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배우 안세호가 옹산의 분노를 유발한 활약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안세호는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극 중 스타 야구선수 강종렬(김지석 분)의 스캔들을 파헤쳐가며 그와 관련된 인물들 주위를 맴도는 선배 기자로 분해, 현실감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선배 기자 또한 향미(손담비 분)를 쫓고 있었다. 종렬의 스캔들 상대방을 향미로 착각했기 때문. 그는 광고 촬영장부터 버스 터미널, 다방 앞까지 향미의 동선을 따라 움직였다. 그리고 문제의 그날 밤, 향미를 뒤쫓던 종렬의 뒤도 밟았다. 종렬에게 들킬 위기도 있었지만 잠행은 계속됐다.

그러다가 우연히 종렬의 아들 필구(김강훈 분)를 만났고 어린 아이인 필구에게조차 질문을 건네는 치졸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어 선배 기자 다운 취재 스킬을 발휘한 그는 게장골목 식구들에게 접근해 동백(공효진 분)의 이야기를 자연스레 물었다. 비록 금새 정체가 탄로나 내쫓겼지만 동백에 관한 몇 가지 사실을 알아냈다.

이후 까멜리아를 찾은 그는 동백이 장본인인줄 모르고 동백에게 이미 종렬과 향미의 만남을 체크했다며 "마지막 팩트만 좀 체크할게요"라는 속물 같은 모습을 보였다. 또 동백의 반응을 보고 진실을 알아챈 그는 "애가 뭐가 있나봐요? 뭐가 있네 그죠?" 라는 뻔뻔한 말과 마지막까지 동백과 실랑이를 벌이며 동백 뿐만 아니라 보는 이마저 분노케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안세호는 등장마다 시청자들의 공분을 살 정도로, 자신의 이익을 취하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뻔뻔한 캐릭터를 십분 살려냈다. 특히 투철한 직업정신을 지녔지만 조금씩 드러나는 허당기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호기심을 자극, 실감나는 열연으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안세호는 그간 영화 '프리즌', '골든슬럼버'와 OCN '플레이어', MBC '이리와 안아줘', OCN '킬잇' 그리고 연극 '모범생들', 뮤지컬 '쿵짝' 등의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와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실력파 배우다. 이에 입체적인 연기를 선보인 안세호의 남은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안선영 기자 | 2019-11-01 08:54:29
안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