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오피니언·피플
[인터뷰] 계영호 원장 "사회인 돼 찾아오는 제자 보는 기쁨이 원동력"
조하연 기자  |  ovedalif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4  08:56: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조하연 기자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 지난 20여년간 수없이 많은 제자들을 소위 SKY대학교는 물론, 의대, 치대, 경찰대로 진학시키며 상위대전문 수학 강사로 이름을 떨친 성문학원 시절에서부터 부산 해운대 장산에 '계영호 수학학원'을 운영하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계영호 원장을 거쳐 간 학생만 수천여명.

그 가운데 의사를 비롯해 어느새 사회지도층으로 커 간 제자들도 이루 셀 수 없다. 

"어느새 대학생이 되고, 사회인이 돼서 다시 찾아오는 제자들을 보면 마음이 뿌듯해요. 이런 보람이 제가 지금까지 아이들을 가르치는 원동력 아닐까요" 

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대학 4학년 때 첫 강의에서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수학 강의 외에는 해 본 일이 없다는 계영호 원장.

계 원장은 현장에서 직접 내신 및 수능을 위한 강의와 학생부관리까지 한명씩 직접 상담하며 느낀 것을 토대로 새로운 입시환경에 맞춰서 학원시스템을 개선하고 수업방식도 변화를 주기 위해 학원을 확장이전했다.

개인 첨삭실 및 자습실을 겸비한 시설을 완비하고 기타 내신 및 입시에 관계된 정보시스템을 갖췄다.

 

   
▲ 사진=조하연 기자

초등부 중등부를 위한 자기주도학습법을 익히고 수학적 활용과 독해 능력을 극대화 하기 위한 방편으로 ‘차수학‘을 도입했다. 새로이 1:1 수업 방식을 채택해 한명의 낙오자도 없이 실력자로 만들기 위해 이화여대를 졸업한 선생님을 초빙해 함께 새로운 입시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변화되어가는 특목고의 입시환경과 의치대 포함한 상위대의 수리논술 및 수리수능 만점을 위한 직관 풀이와 정확한 출제경향을 파악하여 학생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교육 중이다. 

계 원장은 수업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 반의 정원을 4명~6명으로 한정해 소수정예반을 운영하고 있다.

그래야 학생 한사람 한사람에 집중 할 수 있다는게 계 원장의 설명이다. 돈을 먼저 생각했다면 학생 수를 늘리는 편을 선택했을 텐데도 계 원장은 오히려 지난해 만났을 때보다 학생 수를 더 줄이는 편을 선택했다.
 

   
▲ 사진=조하연 기자

“사업가가 아닌 교육자이기 때문에 돈은 조금 덜 벌지라도 학생들에게 더 좋은 교육을 하는 쪽을 택했습니다"

학생을 많이도 받아보고, 강사도 여럿 둬 봤지만, 학생 한명 한명을 완벽히 챙길 수 없어서 학원생수에 연연하지 않고 모든 반을 직접 강의하고 맨투맨식 수업을 한 결과 입시와 내신대비에 탁월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계 원장은 설명했다.

별다른 광고를 하고 있지 않는데다 애초에 많은 학생을 받을 수 없는데도 계 원장의 수업을 듣기 위해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계영호 수학학원'이 있는 해운대 장산에서 조금은 먼 서면을 비롯해 소문을 듣고 찾아온 울산, 창원등지 에서도 소문을 듣고 찾아오고 있다.


조하연 기자 | 2019-10-24 08:56:16
조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